경기도는 장애인 평생교육 강화와 공익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경기도 장애유형별 평생교육 프로그램 강사 양성 과정'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강사 양성 과정은 ▲발달장애인 대상 도예 ▲지적장애인 대상 라인댄스 ▲자폐성 장애인 대상 합창 ▲지체·뇌병변장애인 대상 사진 ▲지체·뇌병변장애인 대상 유니티(게임, 애니메이션, 건축 시각화, 가상현실 등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을 위한 프로그래밍 저작 도구) 프로그래밍 기초·심화 등 6가지다.

과정별로 다음 달 10일~14일, 24일~28일 중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28시간씩 교육이 진행된다.

프로그램별 전문 강사가 되기를 희망하는 경기도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해당 분야 강의 경력자, 전공자, 장애인 평생교육 기관 실무자를 우선 선발한다. 교육비는 전액 무료다.

모집 기간은 오는 30일 오후 5시까지며 모두 50명을 선발한다. 도는 하반기 수요 조사 후 장애인 평생교육기관 등에 선발 강사를 파견해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박준호 경기도 평생교육과장은 "경기도에서 장애유형별 특성을 고려해 개발한 프로그램이 도 전역에 제공돼 진정한 교육복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