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대
(기사 내용과 무관) ©Unsplash
새로운 여론조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전에도 미국의 젊은 층의 30%가 예배에 한 번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미국 보수 청년 단체인 ‘영 어메리컨즈 재단(Young Americans Foundation)’이 올해 3월 30일부터 4월 7일까지 미국 고등학생 801명과 13세에서 24세 사이의 학생 8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설문 조사는 응답자들에게 “코로나 19 전염병이 발생하기 전에, 종교적인 예배에 얼마나 자주 참석했는가”에 대해 물었다.

전체 응답자의 27%는 종교적인 예배에 “절대로” 참석하지 않았다고 답했고, 고교생은 26%, 고교 졸업자는 28%로 나타났다.

반면, 고등학생부터 24세 사이의 미국 젊은 층의 약 4분의 1(24%)은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예배에 참석한다”고 답했으며, 고등학생의 매주 예배 출석률은 19%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14%는 “한 달에 한두 번”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답했으며, 고등학생은 12%, 고등학교 졸업자는 16%가 동의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15%는 “1년에 몇 번”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답했고, 12%는 “종교적 명절에만” 예배에 참석한다고 답했다.

고등학생 중 “일년에 몇 번” 예배에 참석한다는 응답은 15%였고 종교적 명절에만 참석한다는 응답이 10%, 무응답은 9%에 달했다. 고교 졸업자는 15%가 “일년에 몇 번” 종교 예배에 참석한다고 답했으며, 14%는 “종교적 명절에만” 참석했고 9%는 무응답이었다.

또한 응답자의 거의 절반(48%)이 특정 종교와 자신을 동일시하기를 거부했다. 응답자의 16%는 “자신의 종교를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말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고, 15%는 자신의 종교가 “그 밖에 다른 것(something else)’이라 말했고 10%는 “무신론자”로, 7%는 자신을 “불가지론자”라고 답했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다수의 미국인은 카톨릭 신자(23%)였고, 복음주의 개신교인은 14%,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교회는 6%, 유대인은 4%로 확인됐다. 기타 소수 응답자로는 자신을 주류 개신교 신자(3%)와 무슬림(2%)이라고 답했다.

카라 주프쿠스(Kara Zupkus) YAF 대변인은 크리스천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젊은이들의 종교 참석률이 낮은 데 대해 “요즘 대중 문화와 정치인들을 우상화하는 우리 문화의 추세 때문”이라며 “그래서 그들은 신을 숭배할 수 있는 곳을 찾을 필요가 없게 됐다”고 진단했다.

주프쿠스는 이런 추세에 대해 “우려한다”며 교회와 지역사회가 아닌 “정부에 더 의존하는 젊은이들”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녀는 이어 미국 젊은이들이 교회에 다니지 않는 경향을 반전시킬 방법 중 하나로 “많은 것이 집안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주프쿠스는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종교의 중요성을 가르치고 공동체를 형성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어린 나이에 노출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녀는 “종교를 그다지 소중히 여기지 않고, 정기적으로 교회에 다니지 않는 가정에서 자녀가 자란다면 훨씬 더 어렵다”며 “분명 그들이 고등학교나 대학에 진학하면, (예배 참석을) 계속하거나 시작하는 것은 훨씬 더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다.

그녀는 이어 “특별히 교회들이 다른 청소년 그룹들을 확장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면서 신앙적인 사람들을 비판하고 악마화하는 대중 문화 속에서 “존경할 만한 동료를 가지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녀는 “이는 동기부여가 될 수 있고 젊은이들의 자신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를 위해 그녀는 교회들이 젊은 층에 다가가기 위해 소셜 미디어를 적극 활용할 것을 권고했다.

주푸크스는 “만약 교회가 소셜미디어에서 젊은이들과 더 많이 교류하고, 그런 방식으로 더 많은 홍보활동을 했다면, 그들이 참여하고 싶은 지역 교회를 살피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신입생이 대학을 가기 위해 새로운 주, 도시로 이사해서 교회를 찾고, 환영을 받는 것은 매우 가슴 벅찰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녀는 미국 젊은이들의 낮은 교회 출석률이 미국의 정치적 담론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분열과 증오로 가득 찬 미국의 현재 분위기는 다른 미국인들의 신앙 부족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 여론조사가 미국인들에게 우리들의 뿌리로 돌아가 젊은이들이 신앙을 회복할 필요가 있다는 경고등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