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오른쪽부터) 천인호 GS리테일 수퍼 영업부문 부문장(상무)과 이병학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원장이 지난 5일 진행된 ‘청년드림스토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과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자활 촉진을 위해 손을 잡았다.

GS리테일과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지난 5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GS리테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청년드림스토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청년드림스토어'는 청년들의 꿈을 담은 점포라는 의미로, 만 39세 이하 청년들에게 GS25와 GS더프레시(GS수퍼마켓) 창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자립을 돕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번 MOU를 통해 GS리테일은 GS25와 GS더프레시(GS수퍼마켓)를 운영할 수 있는 점포를 제공하고 창업투자비의 일부를 감면 또는 지원한다. 더불어 '청년드림스토어'가 보다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입문교육과 점포운영교육, 운영노하우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한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지역자활센터를 발굴하고 사업설명과 자활생산품 입점 연계사업개발 등의 업무를 지원함으로써 청년 창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돕는다.

GS리테일은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의 전국 250개 자활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전국을 망라하는 일자리 창출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저소득 취약계층인 자활사업 참여자가 근무하는 사회공헌형 매장 '내일스토어'와 국내 최초 장애인 직업훈련형 편의점 '늘봄스토어'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지역사회 발전과 개인의 자립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제도를 마련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지원활동들을 펼치며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