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교과서 종교별 서술 분량의 불균형 상당 부분 해소
메카와 지하드·구원 교리·인두세 부분 등 오류는 여전히 많아

한동안 대한민국 교과서의 이슬람 편향성에 관련하여 국회에서 세미나도 열리고, 각종 매스컴에서 이슈화한 일이 있다. 그 내용은 주로 교과서의 종교 관련 기술의 분량에서 불균형과 편향성을 지적하는 것이었다. 보도에 의하면, 역사교과서의 종교서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이슬람이 46.1%, 불교 19.0%, 천주교 15.5%, 힌두교 10.4%, 개신교 3.0%였다(국민일보 2018.9.12.).

2015 인구주택총조사에서 대한민국 종교인구별 통계는 무종교를 표방한 사람들이 56.1%, 기독교 19.7%, 불교 15.5%, 천주교 7.9% 순이었다. 대한민국 종교에 이슬람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인구의 1%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슬람이, 역사교과서이긴 하지만 종교서술의 46.1%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불균형이며 이를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할 수 있다고 본다.

학부모들은 자기 자녀들이 학교에서 어느 한쪽에 편향된 교육을 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것은 자칫 성장 과정에서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교과서의 종교 분야에서 지적되었던 ‘분량 면에서의 불균형’은 2020년 발간된 교육부 검정 중학교 교과서 ‘역사 1’의 6종을 살펴보면 대부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참조한 교과서는 6종이다. 일괄적으로 대단원의 제목은 ‘세계종교의 확산과 지역 문화의 형성’이었는데 ‘불교 및 힌두교 문화의 형성과 확산’, ‘이슬람 문화의 형성과 확산’, ‘크리스트교 문화의 형성과 확산’으로 구분하였다. 그 종교별 서술 분량을 비교해 보면 <도표>와 같다.

 

6종 중학교 역사교과서의 종교서술 현황
6종 중학교 역사교과서의 종교서술 현황 ©자료 제공=이만석 목사

전체적으로 볼 때 이전에 출판된 교과서보다 분량 면에서는 기독교가 월등히 많다는 것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유대교가 빠진 것이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또 지학사에서 출판한 교과서는 불교와 힌두교를 합친 것보다 167%, 천재교육에서 출판한 것은 133%나 많이 기술한 것은 분량 면에서 여전히 불균형으로 지적될 수 있다고 본다.

 

2020년 현재 세계 종교인구 통계를 보면 기독교가 23억 6,800만, 무슬림이 18억 8,800만, 힌두교가 11억 5,200만, 불교가 5억 700만이라고 한다(World Religions Ranking-Population Growth by Religion(1800-2100):Global Stats, https://www.youtube.com/watch?v=q3EneZhsM0Y). 그러나 대한민국에서 불교 및 힌두교를 이슬람보다 더 적은 지면을 할애한 것은 그다지 적절한 배분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

분량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내용이다. 일반적으로 이슬람은 타끼야(Taqiya)라는 교리가 있어서 이슬람의 유익을 위한 거짓말은 허용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꾸란 2:225, 3:28) 이슬람은 이 교리를 매우 효과적으로 이용하여 심지어는 자신들의 경전 꾸란을 번역하는데도 ‘의도적인 오역’을 하여 미화시키거나 덜 혐오스럽게 한다.

그래서 무슬림들은 아랍어로 기록된 꾸란만 경전으로 인정하며, 교리상 꾸란은 다른 언어로 번역을 금하고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언어로 번역된 꾸란은 이슬람의 경전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이는 번역할 때 역자의 의도가 가미되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아랍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무슬림들은 이슬람의 경전에 무엇이 쓰여 있는지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18억 무슬림 중 아랍어를 국어로 사용하는 22개 국가의 인구를 합하면 약 4억 정도 된다. 나머지 14억 무슬림은 아랍어를 모른다. 뜻은 몰라도 좋으니 그냥 소리만 익혀서 아랍어로 읽고 외우라는 것이 이슬람의 가르침이다.

실제로 필자는 중국에 가서 아랍어 꾸란을 소리 나는 대로 중국어(한자)로 표기하여 읽고 있는 사람을 보았다. 손주영 박사가 번역한 한글 꾸란의 부록에 보면 아랍어를 한글로 표기한 꾸란을 확인해 볼 수 있다. 꾸란을 원어로 읽거나 외우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아랍어에는 한글로 표기할 수 없는 발음들이 많이 있다. 예를 들면 아랍어는 두 가지의 ‘ㅎ’ 발음이 있으며, 기본적으로 Z, F, V, KH, TH, DH, GH 등의 자음들은 한글에 존재하지도 않는다. 모음도 문제지만, 자음이 다르면 뜻이 완전히 달라진다는 것을 알면 그것을 보고 읽는 것이 얼마나 황당한 일인가를 알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이슬람에 관해 교과서에 실린 어떤 내용이 문제가 되는 것일까?

◈동아출판사: 메카에 대해 부정확한 내용이 수정되어야 할 것이다. 이슬람의 교리에 의하면 메카는 인류 최초의 성전이 세워진 곳이며 BC 2천 년 전에 살았던 아브라함도 이스마엘과 메카의 카아바 신전의 기초를 놓았다(꾸란 2:127)고 주장한다. 그러나 메카라는 도시는 8세기(AD 741년)에 문헌상 처음 기록에 등장하는데 그것은 터키에 있는 도시였다. 이슬람에서 말하는 메카는 주후 900년까지는 어떤 지도에도 표기되지 않았었다는 것이 학계의 연구결과다.

또한 인간은 알라 앞에 평등하다는 교리를 펴 하층민의 호응을 받았다는 내용이 있는데, 이슬람에는 보편적 평등사상이 없다. 이슬람 교리에 의하면 무슬림과 비무슬림은 평등하지 않으며, 남성과 여성은 평등하지 않다.

이슬람의 교리 중 지하드(Jihad) 사상이 정직하게 소개되어야 할 필요가 있는데 이는 생략할 수 없는 모든 무슬림의 가장 중요한 의무이다. 보통은 투쟁, 분투(Struggle) 등으로 번역되는데 사실은 생명과 재산을 바쳐 알라를 위해 싸우는 전쟁을 의미하며 지하드를 하는 자들이야말로 진정한 무슬림이라고 꾸란에 기록되어 있다(꾸란 49:15).

◈금성 출판사: 69쪽에 인간은 평등하므로 알라에게 귀의하면 누구나 구원을 얻을 수 있다고 가르쳤다는 내용이 있다. 그러나 이슬람에는 평등사상이 없을 뿐만 아니라 이슬람을 믿으면 구원받는다는 교리가 없다. 다만 알라를 위하여 싸우다 순교한 사람들은 천국에 아름다운 처녀가 술잔을 들고 시중드는 낙원에 가게 될 것을 가르칠 뿐이며, 평생을 이슬람 율법을 잘 지키고 많은 선행을 했더라도 그가 낙원에 갈 것인지 지옥에 갈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인샤알라’, 즉 알라가 원한다면 천국에 갈 것이고 원치 않으시면 지옥에 간다는 것이 이슬람의 교리이다.

69쪽에 피정복민의 개종을 강요하지는 않았지만, 개종하는 사람에게는 인두세를 면제해 주었기 때문에 신도 수가 계속 늘어났다는 내용은 자체모순이 있다. 사실은 개종하지 않은 사람은 죽이지 않는 대가로 인두세(Jizya)라는 무거운 세금을 매겼고, 세금을 낼 때도 수치와 모욕을 동반했으며, 무거운 세금을 낸 사람에게는 딤미(Dhimmi)라는 신분의 2등 시민으로 많은 제약을 받으며 살아야 했다는 것이 역사적 사실이다.

◈비상출판사: 69쪽에 모든 인간은 신 앞에 평등하며, 알라를 믿고 따르면 누구나 천국에 갈 수 있다고 주장하여 사람들의 지지를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이슬람에는 평등사상이 없으며 알라를 믿고 따르면 천국에 간다는 교리도 없다. 여성은 남성과 동등하지 않으며 비무슬림은 무슬림과 동등하지 않다는 것이 이슬람의 교리이다.

알라는 인간의 행동에 종속되지 않으며, 선한 자를 지옥에 보낼 수도 있고 악한 자를 천국에 보낼 수도 있다고 한다. 그것도 못 한다면 어떻게 전능하다고 할 수 있느냐는 것이 저들의 논리다. 이슬람의 창시자 무함마드조차 자신이 장차 어떻게 될지도 모르며, 다만 자기에게 계시된 대로 경고하는 자일뿐이라고 솔직히 말했다(꾸란 46:9). 그런데 어떻게 알라를 믿고 따르면 천국에 갈 수 있다고 할 수가 있었겠는가?

70쪽에 이슬람 세력은 정복한 지역의 주민에게 이슬람교를 강요하지 않았으며, 개종하면 세금을 줄여주었다는 말은 사실과 다르다. 꾸란에 의하면 비무슬림들은 사악한 짐승(꾸란 8:55)이라고 가르친다. 비무슬림들에게는 목을 잘라 죽이지 않은 대가로 엄청난 인두세를 부과하였으며 무슬림들에게는 이런 세금을 받지 않았다. 이는 돈으로 이슬람을 강요한 것과 같다고 볼 수 있다. <계속>

이만석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이슬람대책위원장·무슬림선교훈련원장

※외부 기고는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교과서 #이슬람 #이만석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