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왼쪽부터)흥덕남서울비전교회 관계자와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싱임대표가 20일 진행된 임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흥덕남서울비전교회(담임목사 양용전)가 해외 빈곤아동 24명과 결연후원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결연후원식은 지난 20일 개최된 흥덕남서울비전교회의 담임목사 및 장로 임직식과 함께 진행됐다.

밀알복지재단은 “결연후원을 맺은 아동들은 케냐의 빈곤지역에 거주중인 18세 미만 아동들로, 가난으로 영양불균형에 놓이거나 교육받지 못하는 등 기본권 보장에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이번 결연후원으로 아동들은 밀알복지재단 케냐지부를 통해 전인적인 성장을 위한 건강검진, 급식, 학비, 교재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게 된다”고 했다.

흥덕남서울비전교회 양용전 목사는 “앞으로도 성도들과 나눔을 실천하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교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담임목사와 장로의 직분을 감당하는 날 결연후원이라는 뜻 깊은 나눔을 함께 시작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유권신 미션사업부장은 “담임목사와 장로를 세우는 임직식에 교회의 본질인 섬김과 나눔을 실천하는 흥덕남서울비전교회와 같은 교회들이 한국교회 안에 많아지기를 기대 한다”고 전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통합’을 목표로 설립된 장애인 복지 전문기관으로, 장애아동의료비지원사업을 비롯해 장애인 특수학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장애인 공동생활시설 등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 48개 운영시설을 통해 장애인뿐 아니라 노인과 아동,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해외 14개국에서도 아동보육, 보건의료, 긴급구호 등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