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해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이 14%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19조원 규모를 넘어섰다. 데이터 직무 인력도 처음으로 10만명을 돌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규모, 인력 등 현황에 대한 '2020 데이터산업 현황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 규모는 2019년 16조8582억원에서 지난해 19조2736억원으로 2조4154억원, 14.3%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전년의 8.3%를 크게 웃도는 증가율이다.

지난해 데이터산업 직접 매출규모는 11조4350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4602억원, 14.6% 증가했다.

대분류별 매출은 '데이터 판매 및 제공 서비스업'이 9조3752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48.6%)을 차지했고, 이어 '데이터 구축·컨설팅 서비스업' 7조4361억원(38.6%), '데이터 처리·관리 솔루션 개발·공급업' 2조4623억원(12.8%) 순이었다.

중분류별 성장률은 '데이터 판매·중개 서비스업'(41.9%), '데이터 분석 솔루션 개발·공급업'(38.0%), '데이터 관련 컨설팅 서비스업'(31.5%)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 데이터산업 종사 인력은 총 36만6021명으로, 전년보다 2만1349명, 6.2% 증가했다.

이 중 데이터직무 인력은 10만1967명으로, 전년보다 1만2909명, 14.5% 늘었다. 이들은 데이터 개발자와 엔지니어, 분석가, 관리자, 과학자 등 데이터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인력이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추가로 필요한 인력은 1만2114명으로 예상됐다. 직무별로는 데이터 개발자(5775명), 데이터 엔지니어(1624명), 데이터 분석가(1281명) 등의 수요가 클 것으로 예상됐다.

향후 5년간 인력 부족률은 데이터 과학자(31.4%)가 가장 크고, 이어 데이터 분석가·데이터 개발자(14.5%), 데이터 컨설턴트(10.8%)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의 세부 내용은 과기정통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