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의인상 받은 우영순씨
LG의인상 받은 우영순씨 ©LG 제공
LG복지재단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각각 36년, 24년 동안 반찬나눔 봉사를 해온 우영순(73)씨와 이상기(60)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상자 우영순씨는 대구광역시에서 37년째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반찬나눔, 무료급식, 재난구호 등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매주 나흘 이상 지역 복지관을 찾아 홀로 사는 노인과 장애인에게 나눠줄 100인분의 반찬을 만들었다. 또 한 달에 서너 차례 무료 급식소에서 350여 명이 먹을 식사를 준비했다.

우씨는 1985년 친구와 대한적십자회 봉사회에 가입하면서 노인과 장애인 지원, 재난구호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왔다. 당시 함께 봉사를 시작했던 친구들 가운데 우씨만 현재까지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수술 치료와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두 달가량 쉬었던 것 외에는 봉사를 멈춘 적이 없다. 우씨의 남편도 15년 전 직장 은퇴 이후 반찬 봉사에 동참하고 있다. 우씨는 "건강이 허락하는 한 여든 살 넘어서도 계속 반찬 봉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LG의인상 받은 이상기씨
LG의인상 받은 이상기씨 ©LG 제공
또 다른 수상자 이상기씨는 지난 1997년부터 25년째 매일 반찬을 만들어 경기도 시흥시의 취약계층 50여 가구에 무료로 전달하고 있다.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매일 오전 6시부터 8시간씩 반찬을 만들고 배달도 한다. 현재까지 누적 2만여 가구에 반찬을 전달했다.

이씨는 1985년 충북 음성군 꽃동네 노인요양원에서 독거노인에게 음식을 대접했던 경험이 반찬나눔 봉사를 시작한 계기였다. 비용은 정부 지원금과 자원봉사자의 기부와 후원으로 운영한다. 추가로 드는 비용은 이씨가 사비로 충당한다.

이씨는 "큰아들이 '용돈 드리면 반찬 만드는 데 다 쓴다'고 속상해한다"며 "그래도 직접 만든 반찬으로 어려운 이웃들이 끼니 거르지 않고 잘 드시는 걸 보면 행복하다"고 말했다.

LG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오랜 기간 반찬 봉사를 해온 두 분의 따뜻한 마음이 우리 사회에 더욱 확산하길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말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 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뜻에 따라 2015년 제정됐다. 지금까지 142명이 의인상을 받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