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오헤야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뉴시스
유엔 안보리가 심각한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해야 한다고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촉구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 제46차 정기이사회가 열리고 있는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10일 퀸타나 보고관과 각국 대표, 비정부기구 사이에 북한 인권 상호 대화가 진행됐다.

현장과 화상으로 동시에 진행된 회의에서 퀸타나 보고관은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권 탄압의 심각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고 한다.

북한에서 절멸과 살인, 노예화, 고문, 감금, 성폭행, 강제 낙태, 다른 형태의 성폭력, 종교와 인종, 성별에 대한 박해가 자행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퀸타나 보고관은 현재 북한이 인권 탄압을 부인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유엔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특히 그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한다.

VOA는 “퀸타나 보고관은 이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이 북한 인권 상황에 미치는 영향을 반복해서 지적했다”며 “북한이 코로나 대응으로 국경을 봉쇄하고 있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최대 무역국인 중국과의 거래가 급격하게 줄어들었고, 이에 따라 시장 활동이 위축되고 식량 상황이 악화되는 등 북한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과 EU, 영국 등 국제사회는 이날 퀸타나 보고관이 밝힌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고 한다.

마크 캐세이어 제네바 주재 미국 대표부 대리대사는 이날 회상 발표에서 악화되고 있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미국은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EU는 북한에 만연하고 있는 중대한 인권 침해에 대해 충격을 금치 못한다면서 안보리가 이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해야 한다는 주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도 VOA는 덧붙였다.

또 북한에 대해선 퀸타나 보고관의 임무 이행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P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코로나 이후의 상황에 대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VOA는 “인권 우선 접근법과 연계된 인도 지원, 가장 취약한 계층인 여성과 어린이, 구금 중인 사람들에 대한 인도 지원, 적절한 책임 추궁과 결한된 접근법 등 북한에 대한 포괄적인 접근법이 포함될 수 있는 코로나 이후의 재설정을 제안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국제앰네스티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주민들과 물자가 해외로 나가거나 들어오는 것을 전면 금지하는 등 지난해 북한의 고립이 더 심화됐다고 지적했다.

영국의 국제 민간단체 세계기독연대(CSW)는 자유와 종교, 신앙의 권리 등 북한의 인권 상황에 국제적 관심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주빌리 캠페인은 최근 한국에서 제정된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 퀸타나 보고관이 우려를 표하면서 재검토를 권고한 것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상호 대화에는 북한은 참여하지 않았다고 한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번 이사회 마지막 날인 오는 23일 북한의 인권 침해를 규탄하고 책임 규명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VOA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인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