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은 '구성원 기본급 1% 행복나눔기금' 누적금액이 올해까지 총 116억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9일 밝혔다.

1% 행복나눔기금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기본급 1%를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을 기부하는 사회공헌 모금활동으로, 노사가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회사의 매칭그랜트까지 포함하면 1% 행복나눔기금은 올해까지 약 224억원이 조성된다.

기금 조성 5년 차에 접어든 올해는 구성원 모금액이 역대 최고 수준인 3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회사는 지난해 코로나19 방역 긴급 지원과 취약계층 지원 등 총 19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위해 기금 약 30억원을 사용했다.

SK에너지 이강무 경영지원본부장은 "코로나19 상황에도 구성원들이 진정성 있게 '1% 행복나눔기금'에 참여하면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SK이노베이션은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