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아가페 사랑의 담요나눔
미션아가페 사랑의 담요나눔 ©미션아가페
미국 미션아가페(회장 제임스 송)가 클레이톤 카운티 마이크 글렌톤 하원의원 등과 함께 사랑의 담요를 나누는 따뜻한 시간을 최근 가졌다. 안전을 위해 정해진 시간 별로 약 20여 곳의 요양원과 쉘터에서 방문해 한인들의 사랑을 양손 가득 담아갔다.

글렌톤 의원은 “팬더믹의 어려운 기간 중에도 클레이톤의 어려운 이웃을 기억해 함께 해주어서 감사하다”고 전하면서 “클레이톤 카운티에서도 한인들을 도울 수 있는 것이 있으면 언제든 먼저 돕고 싶다”고 약속했다.

미션 아가페는 팬더믹 기간 중 안전을 고려해 현장 배식 사역은 중단한 상황이지만 꾸준한 마스크 나눔, 샌드위치 사역, 교도소 내 마스크와 세정제, 스낵 등 보조, 쉘터 음식 보조, 미국 자선재단과의 협력 등을 통해 꾸준히 봉사해 오고 있다.

미션아가페 측은 모두가 어려운 중에 더욱 더 고통받는 이웃들을 돌아보고 섬기는 일에 많은 이들의 참여와 관심을 부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