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손길이 이어지며 '사랑의 온도탑' 눈금이 또다시 100도를 넘어섰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연말연시 기부캠페인 '희망2021나눔캠페인'이 진행되는 두 달 동안 4009억원을 모금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 시작해 올해 1월 31일 종료된 이 캠페인의 사랑의 온도탑은 두 달간 모인 모금액으로 114.5도까지 올랐다.

캠페인 총 모금액 4009억원 중 개인 기부금은 1058억원(26.4%), 법인 기부금은 2951억원(73.6%)으로 나타났다.

모금회는 "대면 모금활동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QR코드 기부 등 비대면 기부가 활성화됐고 신문·방송을 통해 기부독려 메시지가 전파되며 캠페인 초반까지 주춤했던 온도가 1월 이후 회복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캠페인 기간은 기존 73일에서 62일로 단축됐다. 목표 금액도 연중 코로나19 특별모금, 경기침체 등을 고려해 전년 캠페인보다 757억원이 감소한 3500억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한편 지난해 사랑의열매 연간 모금액은 8462억원으로 최종 집계되며 역대 최고 금액을 경신했다. 이는 전년보다 1922억원(129.4%) 증가한 액수다.

이 중 개인기부는 2661억원으로 전체 기부액의 31.4%를, 법인기부는 5801억원으로 68.6%를 차지했다.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따뜻한 나눔을 실천해준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기부금이 코로나19로 더 어려워진 우리 이웃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랑의열매는 캠페인 성금으로 코로나19 위기 상황 대응을 비롯해 사회안전망 강화, 사회적 돌봄 지원, 자립역량 강화 등 지원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