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교실
미국 한 교실의 모습 ©Unsplash/Jeffrey Hamilto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학생들의 “애국 교육”을 위해 트럼프 행정부가 만든 ‘1776년 위원회’를 해산하기로 결정했다고 크리스천 포스트가 2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연방정부를 통한 인종적 평등 증진과 소외된 지역사회를 위한 지원’이라는 제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명령은 “기관들이 인종, 민족, 종교, 소득, 지리, 성 정체성, 성적 지향 및 장애 등에 관한 형평성을 평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최선의 방법을 파악하는 것이 목표”임을 명시한다.

그 중에서도, 명령 10조(Section 10)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에 서명한 ‘1776년 위원회’를 만든 행정명령 13958을 취소하기로 결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지난 18일, 1776년 위원회가 극좌 교육 문제와 ‘1619 프로젝트’를 규탄하는 보고서를 발표한 지 이틀 만에 내려진 결정이다.

당시 보고서는 “이 새로운 교육(1619 프로젝트)은 많은 곳에서 인도적이고 자유주의적인 교육을 대체했고, 미국인들을 자신의 본성, 정체성, 그들의 장소와 시간에서 멀어지게 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지난해 9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학계와 주류 문화의 좌편향 추세에 대응해 공립학교를 위한 애국 교육을 만들도록 위원회 창립을 촉구했다.

이 위원회가 가장 우려했던 분야 중 하나는 뉴욕타임즈가 기획한 탐사 보도 시리즈인 ‘1619 프로젝트’였다. 이 내용은 미국 역사의 시작이 노예선이 처음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한 1619년이며, 미국은 건국 초기부터 노예 제도가 뿌리 깊이 박혀 있다고 전제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이번 결정으로 ‘1619 프로젝트’의 극좌 교육은 미국의 의무 공교육 체제(K-12)에서 급속도로 번질 전망이다. 현재는 일리노이주 시카고, 워싱턴 DC와 뉴욕의 버팔로의 일부 학군들이 교육 프로그램으로 채택하고 있다.

한편, 지적설계를 연구하는 미국 공공정책 싱크탱크인 디스커버리 인스티튜트(Discovery Institute)는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직후, 트럼프의 ‘다양성 교육 금지’ 명령을 철회한 데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다양성 교육은 미국 군대 및 연방정부 협력체, 연방보조금 수혜 단체들이 인종차별이나 성차별에 반대하도록 권고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9월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이 태생적으로 차별적이라는 ‘비판적 인종 이론’ 개념을 교육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크리스토퍼 루퍼(Christopher F. Rufo) 소장은 최근 성명을 통해 “오늘(20일)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의 비판적 인종 이론을 두 배로 강조했다”면서 “미국의 기관들에서 인종 이론에 대한 끊임없는 법적 투쟁을 벌일 법률 재단과 개인 변호사의 새로운 연합을 발표할 것”이라 밝혔다.

루퍼는 비판적 인종 이론이 “미국인의 삶의 방식에 중대한 위협”이며 “인종 본질주의, 인종 고정관념, 인종에 기초한 분리라는 악의적인 개념으로 미국인을 구별한다”면서 “이는 모두 사회적 정의를 잘못 추구한 것”이라 비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