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퍼긴스 미국가족연구위원회 총재
토니 퍼긴스 미국가족연구위원회 총재 ©페이스북 캡쳐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성 지향과 성 정체성’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대통령 취임 후 그가 내린 첫 번째 행정명령 중 하나이다.

이 명령에 따라 백악관은 바이든이 취임한 뒤부터, 직원들이 의견을 제출할 때 ‘선호하는 대명사(그, 그녀를 포함한)’를 고를 수 있도록 연락처 양식을 변경했다. 즉, 본인이 원하는 성별을 스스로 선택하라는 권고이다.

이 명령에는 “성인은 누구나 어떤 (성별의) 옷을 입었는가에 따라 해고나 강등, 학대를 당하지 않고 생계와 직업을 이어갈” 권리와 “성차별을 받지 않고 의료 서비스에 접근할” 권리를 포함하고 있다.

명령은 또 “아이들이 화장실, 탈의실, 학교 스포츠에 대한 접근이 거부당할 걱정없이 배울 수 있도록” 명시하고 있다.

반면, 미국 가족연구위원회(Family Research Council) 토니 퍼킨스(Tony Perkins) 총재는 성명을 통해 이번 명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식에서 말한 “통합을 위한 요청(call for unity)”이 아닌 “획일성에 대한 요구(demanding uniformity)”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퍼킨스는 종교 단체가 ‘성차별 반대’ 행정명령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정부와 계약을 상실하게 되며, 성에 대한 보수적인 견해를 가진 미국인들에게 막대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 경고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팬데믹 속에서 더욱 필수적인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신앙인 및 신앙 기반 단체를 사실상 겨냥하고 있다”고 말했다.

퍼킨스는 “이제, 생물학적 현실(타고난 성)과 세계 주요 종교의 교리를 고수하는 사람들은 양심을 어기도록 강요받거나 심지어 정부와의 계약을 잃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궁극적으로 이 행정명령이 완전히 이행될 경우, 성경적, 보수적 가치를 지닌 미국인들의 일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생물학적 현실에 대한 더 많은 공격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아이들에 대한 행정명령과 관련해서는 “남자 아이들이 소녀로서 경쟁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원래 성별과 관계없이)그들이 선택한 시설을 이용하도록 강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퍼킨스는 “과학의 정당이라고 주장하는 정당이 첫 날부터 현실을 부정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동성애 권익 단체들은 지난 11월 대선 직후부터 바이든 캠프에 85개에 달하는 동성애 평등을 위한 정책 및 입법안을 제안해왔다.

인권 캠페인(Human Rights Campaign)이 발표한 권고안은 성경적 결혼관을 지지하는 종교 대학의 ‘차별 면제 조항’을 박탈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현재 미국 교육부는 신앙에 기반한 대학에 한해서는, 성차별 금지법 적용을 면제하고 있다.

이 단체는 또 신앙 자선단체들이 자신의 종교적 양심에 어긋나더라도, LGBT인 개인을 의무적으로 고용할 것을 일관되게 요구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