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대신 복구 서울동노회 서사라 목사
예장 대신(복구 측) 서울동노회 소속 주요 목사들이 21일 서사라 목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노형구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복구) 서울동노회(노회장 강영철 목사)가 ‘서사라 목사의 천국·지옥 간증과 신학사상에 대한 간담회’를 21일 서울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고 ‘서사라 목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서사라 목사는 한국과 미국에서 의사라는 과학자의 길을 걷다가 하나님을 영접하고 과학자의 길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여 목사가 되어 본 노회에 가입한 노회원”이라며 “그가 노회에 가입하기 전 자신이 체험한 것을 저술한 몇 권의 도서가 있다. 또한 다수의 교회에서 집회를 통해 자신이 체험한 것을 간증하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이러한 것은 본 노회에 가입하기 전 본 노회의 개혁파 신학을 접하기 전에 있었던 사실”이라며 “본 노회 가입을 하면서 자필로 과거에 저술한 도서의 내용 중 신학적 문제와 기존 한국교회가 전통적 신앙에서 벗어난 사실들은 수정 및 삭제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들은 “그리고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와 본 노회의 지도를 성실하게 따르기로 하였고, 지금까지의 개인적인 체험을 전하다 보니 혹시라도 신학적 오해를 낳게 하거나 혼란을 초래한 일이 있다면 깊이 자숙하며 더욱 더 성실하게 노회와 총회의 지도를 받아 혼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예장 대신 서울동노회는 “이번 입장문을 계기로 궁금하신 것은 노회와 서사라 목사에게 문의하시면 성실하게 답해드리도록 하겠으며 꾸중이나 책망도 하나님 나라와 교회를 위하여 달게 받겠다”며 “마지막으로 (서사라 목사) 본인은 삼위일체 하나님을 믿으며, 성경 66권을 정경으로 믿으며, 개혁파 신학을 근간으로 노회원의 한 사람으로 역할을 감당할 것임을 자술하였다”고 했다.

노회장 강영철 목사는 "서사라 목사님의 경우엔 긍정과 부정적인 체험이 공존하지만, 목회 현장에선 하나님의 일하심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며 "우리 서울동노회가 서사라 목사님을 우리 교단으로 잘 포용해, 신학적으로 잘 가르치고 지도하면 좋지 않을까? 설사 문제가 있다는 목회자도 우리 교단이 포용해서 잘 가르친다면, 한국교회 부흥에 이바지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한편, 예장 대신 서울동노회 측에 따르면 서사라 목사는 이들 교단 소속 목사로서 미국 시민권자다. 현재 미국 LA 주님의사랑교회 담임목사이다. 2013년 11월 1일부터 현재까지 천국과 지옥에 대한 영적 체험을 ‘천국과 지옥의 영적여정’이라는 제목으로 총 8권의 간증집을 출간했다. 지난해 8월 10~11일 국내외 9명의 신학자들이 서사라 목사에 대한 연구 논문을 발표하고, 1차적인 공개 검증을 마쳤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사라목사 #천국지옥간증 #신학사상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