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
SFC(학생신앙운동) 출판부에서 코로나 시대 청소년 신앙을 분석한 신간 ‘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가 20일 출간됐다. ©SFC출판부

SFC(학생신앙운동) 출판부에서 코로나 시대 청소년 신앙을 분석한 신간 ‘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가 20일 출간됐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시작해서 코로나19로 끝난 한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코로나19는 한국사회의 모든 영역을 뒤덮은 채로 구석구석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엄청난 변화를 강제하였다.

일상의 변화는 물론이거니와 사람들의 생각과 관계의 차원에서도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켰다. 비록 처음에는 생존과 관련된 문제라서 그런 변화를 수동적으로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 하더라도, 이제 1년이 지난 시점에서는 그 변화들에 대해 능동적이고도 창의적인 성찰을 시도함으로써 이후 그것이 우리의 삶과 생각에 긍정적으로 작동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특히 세상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부여받은 교회로서는 이것이 피할 수 없는 당면한 과제임에 틀림없다. 이런 점에서 이 책은 한국교회가 그러한 당면과제를 향해 움직이도록 하는 아주 귀한 시도이자 첫걸음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2020년 한 해, 코로나19로 말미암아 기독 청소년들의 삶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 설문 조사한 결과를 전문적인 통계 방법을 사용해 분석한 매우 실제적이고 현장성 있는 자료이다. 뿐만 아니라 단순히 통계자료를 산출하는 데 그치지 않고, 그 자료를 바탕으로 한국교회의 청소년 사역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과제까지 제시하고 있는 매우 유익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들은 이 책이 한국교회와 청소년 사역자들에게 주는 메시지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고 말한다.

첫째, 한국교회 최초로 코로나19와 관련해 전국단위의 기독청소년 인식 조사가 수행되었다는 것이다. 이번 조사를 통하여 한국교회는 코로나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기독 청소년들의 인식과 삶의 모습이 어떠한가를, 또한 다음세대가 무엇으로 고민하고 있는가를 파악할 수 있다.

둘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청소년 사역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것이다. 코로나시대의 사역 방안은 기존의 내용과는 달라야 한다. 이번 작업에서는 천편일률적인 사역 방안이 아니라 다양한 특성을 고려하여 맞춤형 결과들을 세부적으로 제시했기 때문에 사역자들이 다양한 상황에서 청소년 관련 사역전략을 구성해볼 수 있는 기초자료가 된다.

셋째, 학계와 현장 사역자가 연합하여 구성한 실천적인 결과물이었다는 것이다. 이번 작업은 ‘연구의 설계, 진행 과정, 분석과정, 결과도출’에 이르기까지 연구의 전 과정을 연구자들과 현장 사역자들이 함께 고민하면서 실천성과 현장성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고자 노력하였다. 그야말로 “참된 신학은 이론적이거나 사변적인 것이 아니라, 활동적이고 실천적이어야 한다.”라는 ‘슈트라스부르크의 유명한 종교개혁자’의 말을 담아 내보고자 노력하였다.

한국교회 최초로 코로나시대 기독청소년 데이터 분석을 한 이 책은, 청소년 신앙에 대한 좀 더 객관적이고 분석적인 해석이 필요한 목회자, 청소년 담당 사역자, 사역 단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추천글

『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는 코로나 시대에 청소년들이 어떠한 상황에 놓여 있고 무엇을 고민하며 지내는지를 냉철하게 분석하며, 그것을 바라보는 교회와 사역자들이 이들을 어떻게 도와야 하는지를 적실하게 제안하고 있다. 이 책은 굳건한 개혁신학에 기초해 있으면서도 실증적인 데이터 분석에 근거하여 냉철하게 분석한다는 점에서도 큰 신뢰를 준다. 팬데믹 상황에서 교회교육과 청소년 사역에 대해 고민을 깊게 하는 사역자들과 목회자들에게 이 책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 신원하 (고신대 신학대학원 기독교윤리학 교수)

한 자리를 무던히 지킨다는 것은 분명한 소명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이 책은 보고서의 형식으로 담아낸 다음 세대 사역에 대한 소명 이야기이다. 청소년 사역자들의 순종과 헌신을 알기에 더욱 가슴 저리게 그 감동이 다가온다. 또한, 현실의 아픈 이야기 너머에 있는 소망을 읽을 수 있어서 매우 행복하다. 이 책을 통해 그 행복을 많은 이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소망은 소명의 자리에 흩뿌려진다. 그리고 우리는 그 열매를 반드시 만나게 된다. - 강은도 (광교푸른교회 담임, 유스 코스타 강사)

변하지 않는 신앙의 본질을 변화하는 세상 속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현실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대응이 필요하다. 이 책은 코로나19라는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청소년 신앙교육의 위기를 직시하고 그에 맞는 분석을 통해 적실성 있는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은 코로나19와 개인생활, 학교생활, 신앙생활의 변화와 위기를 데이터에 기초하여 보여주고 있을 뿐 아니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의 강점은 현실의 문제에 대해 허공에 떠다니는 해결책을 잡으려 하지 않고 현실적이고 실제적인 해결책을 잡도록 도와준다는 데 있다. 이 책을 통해 한국교회 청소년부가 더욱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기대해 본다. - 함영주 (총신대학교 기독교교육학과 교수)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 시대를 통과하며 답답하지 않은 사역자와 교회가 어디 있을까? 그래서 나름 ‘대안’이라고 외치는 여러 글과 목소리들에 모든 이목을 집중했었다. 하지만 지극히 사변적이고 이론적인 내용들을 접하면서 현장 사역자로 서의 갈증은 오히려 켜져만 갔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그런 가운데서 출간된 『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는 다음세대를 사랑하는 사역자들과 교회들에게 해갈의 기쁨을 선물할 뿐만 아니라 앞으로의 사역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에 대한 희망까지 제공한다. 이 책이 다음세대 사역에 대한 회의적인 물음표가 아닌 다시 가슴을 뛰게 하는 느낌표로 쓰임 받게 되길 기대한다. - 김보성 (울산신정교회 담임목사 / 유스코스타 강사)

위기(危機)라는 말은 두 가지 의미를 포함하는 단어이다. 하나는 위험(危險)이라는 단어이고, 다른 하나는 기회(機會)라는 단어이다. 한국사회와 한국교회가 코로나라는 위기에 직면해 있는 지금, 이것이 위험이 아니라 기회가 되기를 원한다면 문제의 원인을 정확하게 분석하는 작업이 중요하다. 이런 점에서 『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는 청소년의 개인, 학교, 신앙생활에 관해 정확하게 분석할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필요한 대안을 제시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 리포트는 청소년 사역자뿐만 아니라 담임목회자와 부모도 반드시 살펴보아야 할 귀한 자료라고 생각한다. - 이기룡 (고신총회교육원 원장)

저자소개

이현철 - 고신대학교 신학대학 기독교교육과 교수. 현재 고신대학교 신학대학 기독교교육과 학과장, 고신대학교 교수학습지원센터장이며, 대구동부노회(고신) 서문로교회에서 사역하고 있다. 고신대학교 신학대학 기독교교육과, 경북대학교 대학원 교육학석사·박사, 미국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교육학과 박사후연구, 고신대학교 신학대학원 목회학석사, 미국 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 목회학박사(수료) 과정들에서 공부하였다.

기독교 교육을 포함한 실천신학, 교육학, 사회학 분야에서 많은 논문과 저서를 발표하였으며,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등재 논문 질적 평가 결과 학술논문 총피인용 수 최상위 연구자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또한 한국연구재단(정부)으로부터 신진·중견연구자 사업에 선정되어 ‘한국 교회학교 교사, 청소년 수련회, 한국교회의 진입장벽, 산간벽지 교회’ 등 한국교회와 교회학교가 직면하고 있는 딜레마를 집중적으로 분석하여 연구를 수행하였다.

문화랑 - 미국 칼빈 신학교에서 존 위트블리트의 지도하에 예배학 석사를, 시카고에 있는 개릿 신학교에서 어니스트 바이런 앤더슨, 루스 덕, 프랑크 센, 잭 시모어의 지도와 도움을 받으며 예전학 박사 학위(Ph. D. in Liturgical Studies)를 취득하였다.

해외의 유수한 저널인 Doxology, Christian Education Journal, Australian Journal of Liturgy 등에 글을 기고했으며, 2015년에는 세계적인 신학 저널인 Worship에 예배와 사회 윤리의 관계성에 대한 논문을 등재하였다.

저서로는 Engraved upon the Heart(Wipf and Stock Publishers, 2015)와 『예배, 종교개혁가들에게 배우다』(CLC, 2017)가 있으며, 여러 권의 책을 공저하였다.

현재 고려신학대학원에서 예배학 교수로 섬기고 있다. 그리고 북미 예전학회(NAAL)의 정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세계 여러 예배학자들과 교류하며, 국내 예배학의 세계화를 꿈꾸고 있다.

이원석 - 부경대학교 외래교수. 고신대학교 보건학과, 부경대학교 대학원 교육학석사·박사 과정들에서 공부하였다. 교육학, 사회학, 행정학 관련 분야에서 많은 논문을 발표하였으며, 특별히 교육부 및 지자체의 정 책과제들에 참여하여 고급통계기법을 활용한 실증적인 연구를 다수 수행하였다.

안성복 - 학생신앙운동(SFC) 교회사역부 총무. 경남대학교 언론홍보학과, 고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선교학석사 과정들에서 공부하였다. 2007년부터 SFC간사로 헌신하여 지금까지 사역하고 있으며, SFC 경남창원지부 책임간사, 2020년부터 SFC 교회사역부 총무를 맡아 섬기고 있다.

코로나시대 청소년 신앙 리포트 ㅣ 이현철,문화랑,이원석,안성복 ㅣ SFC출판부 ㅣ 252쪽 ㅣ 18,000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독청소년 #코로나19 #데이터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