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예배
온라인 예배를 위해 한 교회에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는 모습(기사 내용과 무관) ©뉴시스
미국 크리스천 포스트는 최근 톰 레이너(Thom S. Rainer)가 쓴 ‘온라인 예배 참석이 감소하는 7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레이너는 비영리 기독교 지원단체인 라이프웨이(Lifeway)의 전 대표였으며, 현재 기독교 온라인 커뮤니티 지원단체인 ‘처치 앤서즈(Church Answers)’ 의 설립자 겸 CEO이다.

레이너는 최근 수백 명의 교회 지도자들로부터 온라인 예배 참석자들이 상당히 줄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면서, 처치 앤서즈가 분석한 7가지 주요 이유에 대해 소개했다.

1. 호기심을 끌만한 요소(curiosity foctor)는 끝났다.

교회들이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호기심으로 시청했다. 결국 우리는 많은 시청자들이 교회를 다니지 않았거나 명목상 교회를 다닌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애초에 그들은 오래 머물 계획이 없었다. 물론 너무나 많은 교회들이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접속자 증가)현상은 인터넷의 다른 요소로 옮겨갔다.

2. 교회 지도자들은 대면 모임에 힘을 쏟기 시작했다.

교회가 현장 예배를 위해 다시 문을 열면서 초점과 에너지가 대면 예배에 다시 투입됐다. 교회 지도자들이 모든 것을 다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양질의 디지털 서비스를 개선하고 홍보하려는 처음의 노력은 시들해졌다.

3. 많은 교회가 디지털과 대면 예배 모두를 잘 해낼 만한 자원이 없다.

격리 기간 동안 교회 지도자들은 스트리밍 예배에 많은 관심을 집중할 수 있었다. 그것만이 유일한 선택이었다. 현재는 많은 교인들이 격리를 끝내고 직접 예배에 참석하기 시작하면서 교회 지도자들은 여기에 힘을 쏟고 있다.

4. 교회 지도자들은 디지털 교회에서 끈끈함(stickiness)을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우리 대부분에게 디지털 교회는 새로운 세상이다. 디지털 시청자를 (현장으로) 전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소그룹이나 부서, 예배 등의 밖에서의 모임에서도 끈끈한 관계로 발전될 수 있을까? 디지털 사용자들 속에서 자신의 신원을 밝히거나 그렇지 않은 사람을 어떻게 판별할 수 있을까?

5. 많은 스트리밍 예배의 질이 떨어진다.

나는 최근에 헤어샵에서 미용사와 교회에 관해 대화할 수 있었다. 그녀는 다니는 교회는 없었지만, 스트리밍 예배를 시청해 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녀의 질문은 “교회에서의 음악은 항상 그렇게 나쁜가?”라는 것이었다. 그녀의 실망에 대해 분명히 이해하는 데 시간이 좀 걸렸지만, 마침내 이해하게 됐다. 그녀는 목소리와 악기의 오디오 믹스(audio mix)를 언급한 것이다. 교회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알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인터넷을 통해 듣는 음향은 정말 나쁘게 들릴 수 있다.

6. 스트리밍 예배를 위한 리더십이 부족하다.

목사는 앞장서서 예배를 홍보하고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는가? 아니면 단지 예배 인도자인가? 아니면 소리와 조명을 담당하는 사람인가? 많은 교회에서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해 일차적인 책임을 지려고 나서는 사람은 없다. 명확한 리더십이 없으면 이 사역은 허우적댈 수 밖에 없다.

7. 전반적으로 다들 지쳐있다.

전염병은 교회 지도자와 성도들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에게 진정 투쟁과도 같다. 제스 레이너(Jess Rainer)가 최근에 말했듯이 “교회 지도자들은 전에 한번도 한 적이 없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 이제 교회 지도자들은 끝이 없어 보이는 그들의 할 일의 목록에 ‘분명한 디지털 전략’을 추가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고 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많은 교회 지도자들이 “단순히 스트리밍 서비스에 관심을 기울일 능력이 없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한 방심은 디지털 예배의 출석 감소에 반영된다. 그러나 디지털 세계는 여전히 소홀히 해서는 안 될 선교지”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