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사랑제일교회 교회 주변에 교회 강제철거를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던 모습 ©기독일보 DB
서울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 측이 최근 총회를 개최하고 사랑제일교회 ‘합의 철거’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국 합의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사랑제일교회는 조합 측에 약 570억 원의 보상금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오히려 명도소송에서 지면서 강제 철거 위기에 내몰리기도 했다. 그러다 최근 교회 측이 보상금을 약 157억 원으로 낮춰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같은 제안 역시 조합 측에서 수용되지 못한 것. 물론 재협상 여지는 남아 있지만 조합 측이 다시 강제 철거를 시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사랑제일교회를 제외한 대부분의 주민이 현재 이곳을 떠난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