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문준경 전도사 순교 70주년 순례길 조성
신안군이 문준경 전도사 순교 70주년 순례길 조성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신안군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최근 문준경전도사기념관에서 증도면 상정봉을 잇는 문준경 전도사 순례길 준공식을 개최했다.

문준경 전도사는 1891년 암태면 수곡리 문재경씨의 3남 4녀중 3녀로 출생했다. 한국 개신교 최초의 여성 순교자이며 섬 선교의 어머니로 불리운다.

신안군은 “문준경 전도사가 목숨을 걸고 뿌린 복음의 씨앗은 훗날 한국전쟁 당시 임자진리교회에서 48명의 순교자가 나오는 열매를 맺었다. 당시 증도까지 밀고 들어온 공산당으로부터 교회와 공동체를 보호하려다 1950년 10월 5일 59세의 나이로 증도 바닷가에서 순교했다"고 전했다.

또 “새로 조성된 순례길은 문준경 전도사 기념관에서 출발하며 기도 터를 경유하여 상정봉 정상까지 약 0.6km에 이른다"며 “순례길은 가파른 경사와 평지가 어우러져 있고 상정봉 정상에 오르면 증도 짱뚱어 해수욕장과 한반도 해송숲이 한눈에 펼쳐지는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고 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이 작은 순례길을 걸으며 누구나 문준경 전도사의 숭고한 순교의미를 사색하고 기도하는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