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왼쪽부터)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목사, 문수석 목사, 류정호 목사(자료사진) ©뉴시스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 이하 한교총)이 전국 교회에 ‘온라인 예배’ 연장을 요청했다.

한교총은 2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으므로 확산을 차단하고 국민들의 불안함을 해소하기 위하여 온라인 예배의 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 같이 전했다.

한교총은 “코로나19 감염이 여전히 확산 되고 있어 국민에게 불안과 염려를 주고 있다”며 “8월 18일 한교총과 중대본은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지역에서 2주간 온라인예배를 드리기로 협의하여, 대다수의 교회가 온라인 예배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은 온라인 예배를 더 드려야 할 상황으로 판단한 것.

그러면서도 한교총은 “방역당국에서는 당초 협의대로 확산이 완화되면 방역이 이루어지는 선에서 교회 활동이 회복될 수 있도록 조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소속 모든 교단은 국민 모두가 함께 힘들고 아파하는 이 기간에 이웃과 함께하며, 협력을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