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이 18일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457명으로 늘었다.

18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이하 방대본)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으로 이 교회 확진자 138명이 추가돼 최종 이 같이 확인됐다.

방대본은 “현재까지 사랑제일교회 관련 안디옥 교회(15명), 롯데홈쇼핑 미디어서울센터(7명), 농협카드 콜센터(4명), K국민저축은행 콜센터(2명), 새마음요양병원(1명), 암사동 어르신 방문요양센터(1명) 등 다양한 장소로 2차 전파가 이뤄졌으며, 추가적인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18일 0시 기준으로 명단을 확보한 4천여 명(4,066명)의 교인 중 소재가 파악된 교인(3,436명)의 지역적 분포는 서울(1,971명), 경기(890명), 인천(132명), 경북(77명), 충남(57명) 등”이라며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들의 노출시간과 장소를 특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며, 다양한 교회 활동을 통해 상당기간 반복적인 노출 및 전파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7월 27일부터 동 교회를 방문한 교인 및 방문자들도 증상과 상관 없이 신속하게 검사받으실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확진자 가운데 8월 8일 경복궁 인근 집회 및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현재까지 최소 10여 명의 참석이 확인되어, 집회에서의 접촉으로 인한 추가적인 감염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8월 8일 경복궁 인근 집회 및 8월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하신 분들은 증상과 상관 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신속하게 검사를 받으실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