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
트라우마의 정의와 극복 방법에 관하여 에리트레아 교회 지도자들에게 강의하고 있는 현숙 폴리 대표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공동대표 에릭·현숙 폴리, 이하 한국 VOM)는 최근 에리트레아(Eritrea) 정부가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에 박차를 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6월 마지막 주, 에리트레아 정부는 수도 아스마라(Asmara)에서 열린 결혼식에 참석한 기독교인 30명을 체포했다고 한다. 한국 VOM은 지난 4월 이후 에리트레아에서 체포된 기독교인은 45명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에리트레아라는 작은 나라에 대해 들어보지도 못한 사람이 많겠지만, 이 나라는 기독교인들에게 특별히 중요하다”며 “2002년 5월부터, 에리트레아는 세계에서 기독교를 가장 혹독하게 박해하는 나라가 되었고, 사람들은 보통 에리트레아를 ‘아프리카의 북한’이라고 부른다. 그 나라 대통령이 지도자를 숭배하는 북한의 시스템을 좋아해서 자신의 국가에서도 똑같은 시스템을 적용하고 싶어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에리트레아 지하교인에게는 결혼식과 장례식이 특별히 위험한 모임이라고 설명하면서 “정기적인 교회 예배는 비밀리에 드려야 하기 때문에 결혼식과 장례식은 에리트레아 지하교인들이 공개적인 모임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라며 덧붙엿다.

이어 “당국도 이 사실을 알기 때문에 국내에서 열리는 모든 결혼식에 지하 교인들이 참석하는지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에리트레아 지하교인은 결혼식이나 장례식을 해야 할 때 합법적인 국가 교회의 목회자들 중에서 지하교회에 대해 동정심을 가진 몇 명이 안 되는 목회자들에게 도움을 청한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에리트레아는 4개의 종교만 합법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이 4개의 종교들도 모두 엄하게 감시하고 제한한다. 개신교 중에서는 루터교 교회만 허용되고 있다. 루터교 목사가 아닌 많은 목회자들이 10년 넘게 감옥에 갇혀 고문당하고 있다고 한다. 에리트레아의 감옥은 뜨거운 사막에 위치해 있고 죄수들은 보통 선박용 철제 컨테이너에 수감되는데, 정부가 기독교인을 너무 심하게 핍박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국외로 도망쳐 에티오피아(Ethiopia)의 난민 캠프에서 살아가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최근 6월에 열린 한 결혼식에서 기독교인 30명이 체포되기 전인 지난 4월 말, 에리트레아의 수도 아스마라 인근 마이 체호트(Mai Chehot) 지역의 한 지하교회에서 15명이 예배를 드리다가 체포된 적이 있었다고 설명한다.

그녀는 “이는 현재 에리트레아에서 45명 이상의 기독교인들이 신앙 때문에 수감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히브리서 13장 3절은 우리의 동료 기독교인들이 감옥에 갇힐 때 그들을 기억하라고 말씀하고 있다. 전 세계 모든 기독교인은 이 45명의 형제자매를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아마 이들 가운데 다수가 단지 믿음 때문에, ‘아프리카의 북한’이라고 불리는 에리트레아의 사막에 위치한 선박용 철제 컨테이너 감옥에 갇혀 고통당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 VOM은 순교자 가족과 기독교인 수감자 가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기금을 모금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