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대
손일수(왼쪽)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장이 31일 배재대 회의실에서 강호정 배재대 학생인재개발처장에게 헌혈 참여 표창패를 전달하고 있다. ©배재대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는 31일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에게 ‘생명나눔 헌혈운동’에 동참한 공로로 표창패를 받았다. 배재대는 코로나19의 국내 발생 초기인 지난 2월 학생·교직원이 헌혈 운동으로 혈액수급에 보탬이 됐다.

당시 혈액원 발표에 따르면 국가혈액수급 위기 단계 및 혈액 제고 현황은 ‘주의 단계’에 머물렀다. 수혈 여유분이 2.5일분에 불과했고 코로나19 등으로 여의치 않은 상황에 단체헌혈 기피현상이 두드러진 탓이다.

배재대는 이날도 혈액원과 함께 헌혈버스를 투입해 혈액 수급에 나섰다. 여름 방학을 맞아 혈액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구성원들에게 적극 참여를 독려했다.

배재대 관계자는 “헌혈을 하면 B형 간염 바이러스 항원과 C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등 8가지 항목 건강검진 혜택과 봉사활동 인정, 헌혈증서 발급 등 혜택이 부여된다”며 “국가적 헌혈 분위기에 동참하고 봉사정신을 살리는 데 구성원이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배재대는 주시경교양대학이 매 학기 개최하는 ‘나섬페스티벌’, 대학일자리본부 주최 행사에서도 헌혈버스를 요청해 학생들에게 나눔과 섬김의 봉사정신을 함양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