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브더칠드런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 가지 못하는 에피오피아 남매 사에다(14세)와 하에다(5세)가 가정내 학습을 이어가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세이브더칠드런
세이브더칠드런_ 세이브 아워 에듀케이션(SAVE OUR EDUCATION) 보고서 표지이미지 ©세이브더칠드런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13일 코로나19 팬데믹이 세계 아동의 교육에 미칠 영향을 내다본 보고서 ‘세이브 아워 에듀케이션: 코로나19 대응 및 회복에서의 아동 교육권 보호(Save our Education: protect every child's right to learn in the covid-19 response and recovery)’를 발표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보고서에 따르면 최소 970만 명의 아동이 올해 안에 학교로 돌아가지 못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분야의 예산 삭감이 아동에 미칠 영향을 확인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빈곤과 각국 정부가 교육에 배정된 예산을 코로나19 대응으로 집중할 경우 그 여파가 고스란히 아동의 교육권과 직결될 것으로 보았다. 교육 예산을 중간치로 축소한다고 가정할 때 일부 최빈국은 향후 18개월간 약 770억 달러 규모의 부족분이 발생하며, 교육에 배정된 예산 전액을 코로나19 대응에 사용한다면 2021년 말까지 약 1,920억 달러 규모의 예산이 부족할 전망이다. 이는 최악의 경우 전세계 아동 16억 명이 학교 밖에 머물게 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서아프리카와 중앙아프리카를 비롯해 예멘, 아프가니스탄 등 가장 취약한 12개 국가에서의 아동은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해제된 이후에도 학교로 돌아가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분석됐다. 특히 여아의 경우 조혼, 젠더 기반 폭력, 10대 임신 등 또래 남자아이들보다 학교 밖에서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생계가 어려워진 가정은 자녀를 학교 대신 일터로 보내야 할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 이미 최빈국에서 학교 교육을 받지 못하는 아동 비율이 높고, 재산과 성별에 따른 격차가 심한 것을 감안하면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폐쇄가 빈곤층에 더욱 큰 충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28개 빈곤 국가에서 교육 소외 계층이 늘어남에 따라 장기적인 격차가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와 같은 상황을 종합해볼 때, 올해 말까지 아동 970만 명 이상이 학교에 돌아가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글로벌 팬데믹의 영향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동은 11억 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에티오피아에 거주하는 아이샤(15세, 가명)도 그중 하나다. 아이샤는 “3개월 전만 해도 행복했어요. 저는 6학년인데 학교에서 친구들이랑 놀고 공부할 수 있어서 즐거웠어요. 또 학교에 가면 매일 밥을 먹을 수 있거든요. 바이러스 때문에 이제는 학교에도 못 가고 친구들도 못 만나서 무척 그리워요. 학교에 못 가는 요즘엔 다른 아이들처럼 저도 대부분의 시간을 가축을 돌보거나 엄마를 도와서 청소나 요리 같은 집안일을 해요.”라며 학교에 가지 못하는 일상을 전했다.

보고서는 봉쇄 조치가 해제된 뒤 학교 교육을 재개할 수 있도록 각 정부와 공여국들에게 글로벌 교육 위기에 대응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저개발 국가에 대출을 제공한 은행들에게 상환 일자의 연장을 요구했는데, 이는 교육에 대한 투자를 최대 140억 달러까지 확보할 수 있는 조치다. 추가로 세계은행이 350억 달러를 지원하고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교육 대응 및 회복 계획을 수립해 아동에 대한 교육을 우선순위에 둘 것을 제안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CEO 잉거 애싱(Inger Ashing)은 “천만 명에 가까운 아동이 학교로 돌아가지 못할 수 있다. 전례 없는 교육 위기 속에서 각국 정부는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 지금과 같은 교육 예산 삭감은 빈부격차에 따른 불평등을 심화할 것이며 아동의 성별 간 격차를 넓힐 것이다. 가장 가난하고 소외된 아동일수록 한 학년의 절반이 지나도록 원격 교육의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교육 위기를 방치한다면 아동의 미래에 오래도록 충격을 줄 것이다. 정부는 채권자들의 요구보다 아동의 이익을 우선시해야 한다. 아이들이 살고 있는 곳이 시리아 난민촌이건, 예멘 분쟁지역이건, 밀집한 도시이거나 농촌 지역인지와는 관계 없이, 모든 아동은 배우고 성장하며 부모들이 누린 삶보다 더 나은 미래를 가질 자격이 있다. 교육은 이를 위한 기반이며 코로나19가 이를 방해하게 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는 베트남, 캄보디아, 우간다, 코트디부아르의 아동이 질 높은 교육을 통해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극심한 가뭄과 부족 간 갈등으로 고통받는 에티오피아의 학교 밖 아동을 위해 학교 시설을 개·보수하고 교육 자재를 지원하는 등 교육기회를 증대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최근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학습권 등 최전방에 노출된 아동을 보호하기 위해 101년 역사상 가장 큰 1억 달러(약 1천억 원)의 모금을 진행 중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