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철 총회장(대구중앙침례교회)
기침 총회장 윤재철 목사 ©기침 영상 캡쳐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총회장 윤재철 목사가 교회의 정규예배 외 소모임 등을 금지한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는 성명을 10일 발표했다.

윤 목사는 이 성명에서 “정부가 발표한 방역 대응지침으로 개신교회 관련 소모임, 행사 및 단체식사 금지 의무화 조치를 한 바 있다”며 “정부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온상이 교회인 것처럼 비쳐지는 인상을 가지게 하였다. 심히 유감스럽고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에 교단의 책임자로서 정부가 한국교회를 우리사회의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지 않기를 바라고, 국민들에게 교회의 위상을 잘못되이 갖게하는 행동에 신중함을 갖기를 3,300교회의 이름으로 엄중하게 경고하고 범교단적으로 연합하여 이 문제를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최근 정부와 일부 대응조치를 담당하는 기관들의 조치는 교회에 대한 역차별로,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는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다.

윤 목사는 “우리의 예배와 모임은 개인의 영혼구원과 믿음의 가정들을 통해 지역과 민족과 시대를 살리는 소중한 시간들”이라며 “이 소중함을 지켜내기 위해, 처벌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지역과 민족과 시대에 교회가 산 소망이 되기 위해서 철저한 방역을 지켜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극소수의 교회의 사례를 가지고 이렇게 모든 교회들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무리한 방역조치이며,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교회들에서는 집단 감염이 보고된 바가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아울러 “교회가 지금까지 스스로 지켜온 정규예배가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는 모범적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며 “우리 모두는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함께 기도한다. 위기를 기회로 삼고 어려울 때 함께 마음을 모으는 지혜를 하나님께 구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