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10일 ‘사랑의교회는 어떤 환경과 여건 속에서도 하나님의 주권을 선포하는 사명의 숙련공이 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교회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교회는 “지난 8일 ‘교회의 정규예배 외 모든 종교 활동을 규제한다’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의 발표는 그동안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앞장서 온 한국교회의 노력에 반하는 것으로서 당혹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사회 내 일반 모임이 대부분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유독 교회의 소모임만을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한 것은 방역당국의 책임면피용 탁상공론에 불과하다”며 “중대본의 발표는 그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정부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온 교회의 수고를 무시하는 일방적이고, 형평성을 잃은 역차별적 처사이기에 즉시 철회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사랑의교회는 이번 주간 예배도 여전히 보건당국이 요구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능가하는 고도의 방역체계를 구축하여 예배에 참석하는 성도님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리스도인에게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생명과 같은 최상의 가치인 예배를 소중히 여기며 나라와 민족의 온전한 V자 회복을 위해 마음 모아 기도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계속하여 나라와 민족의 치유를 위하여 ‘SaRang Together 정오기도회’에 함께 참여하셔서 한국교회가 이 민족의 치유와 회복을 위하여 기도하는 응답의 현장이 되도록 마음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