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기간 동안 하고 싶은 일을 찾고 도전하라”
유튜브 구독자 260만 보유한 인플루언서

“대학생활이 자신이 하고 싶고, 행복한 일을 탐색하고 도전하는 시간이었으면 좋겠어요. 꿈꾸는 젊은이가 되길 바랍니다.”

국내 ‘3D펜 장인’으로 불리는 ‘사나고’(본명 권원진)씨가 29일 모교인 한남대학교를 방문해 후배들에게 이 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사나고는 한남대 예술문화학과 11학번 졸업생(수료)이다.

그는 2018년 1월부터 국내 유튜버 가운데 최초로 3D펜을 활용해 다양한 작품과 영상을 만들기 시작했으며, 불과 3년 만에 국내 구독자 140만명, 외국인 구독자 120만명 등 총 2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가 되었다.

사나고는 초창기에는 3D펜으로 피규어 위주의 작품을 만들어왔으나 위안부 소녀상, 독도 프로젝트(독도 도로명주소), 3.1운동 100주년 피규어, 오래된 버스정류장 수리 등 사회메시지와 사회공헌 컨텐츠 작업을 시도하고 있다. 한남대 선교사촌 등에서도 촬영을 진행한바 있다.

그는 학창시절부터 영상분야에 관심을 갖고 영상 촬영과 편집 등을 유튜브를 통해 독학했고, 교육 프로그램을 찾아 공부하면서 영상을 마스터했다.

어린 시절부터 만들기를 좋아했던 사나고는 3D펜을 활용해 작품을 만들기 시작했고, 이 과정을 자신이 좋아하던 영상촬영과 편집을 통해 2018년부터 본격적인 유튜버 활동을 하게 됐다.

사나고는 “한 작품을 만들려면 30시간이 넘게 걸리고 가장 오래 걸린 작품은 110시간이 소요됐다. 좋아하는 일이고 즐겁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유튜브에서 많은 구독자를 보유하고 많은 수익을 내겠다는 의식보다는 좋아하는 일을 하다보면 수익과 구독자는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사나고를 만난 이광섭 한남대 총장은 “ 참신한 아이디어를 갖고 새로운 시도를 통해서 신분야를 개척한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며 “모교 후배들의 롤 모델이 되어주고, 국제적으로 학교의 명예를 드높여달라.”고 말했다.

사나고는 이에 대해 “한남대를 다니는 동안 많은 경험을 쌓았고 하고 싶은 일에 많은 도전을 시도했기에 오늘의 제가 있는 것 같다”며 “이런 도전에 관심 있는 후배들이 있다면 멘토 활동 등을 통해 도움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