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간 열방과 함께하는 다니엘기도회 17일차
고명진 목사 ©21일간 열방과 함께하는 다니엘기도회 영상 캡쳐

수원중앙침례교회(담임 고명진 목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8일 낮 12시 기준 3명(교인 2명·교인 가족 1명) 나왔다. 고명진 담임목사는 27일 목회서신을 통해 기도를 부탁했다.

고 목사는 “코로나19로 녹록지 않은 성도들의 삶의 현장을 보고 있노라면 가슴이 저며온다”며 “6월 27일(토) 오전, 중앙교회 성도의 가족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가족(아내, 딸)이 당일 오전에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중앙교회는 오늘 오전 교역자들의 긴급 대책 회의와 전 교직원 기도회를 가졌다. 성도들의 안전을 지키고 바이러스의 지역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6월 28일(주일) 모든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드리고, 교회 내 모든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그는 “현재 중앙교회는 방역당국과 상황을 예의주시 하며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 추후 진행되는 사항은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교회와 성도들의 안전을 지키고 보호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절망 중에도 유일한 소망되시는 우리 주님께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성도의 가정을 치유하시고, 중앙교회와 중앙의 모든 가족들을 눈동자와 같이 지키시고 보호하여 주실 것을 믿는다. 각자 우리의 처소에서 간절히 기도하여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