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니클로젯 국무총리상수상 사진
젠니클로젯 국무총리상수상 사진 ©한남대

“자연소재, 재생소재를 활용해 만든 의류제품은 환경을 생각해야 하는 현시대의 당연한 트렌드가 될거라 확신합니다.”

한남대학교 의류학과를 졸업한 ㈜지와이아이엔씨 이젠니 대표(34)는 버려지는 재료를 활용해 감각적인 디자인의 제품을 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 전문 브랜드 ‘젠니클로젯’을 운영한다.

기업에서 천막 등 제품을 만들어내고 자투리로 버려지는 ‘어닝’을 활용해 만든 노트북 가방은 갑자기 비가 와도, 가방에 김칫국물을 쏟아도 걱정이 없다. 천막의 재료로 가방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어닝백 제품 포장지도 100%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완충재 ‘지아미’와 종이테이프를 사용해 일회용품으로 인한 환경오염물이 배출되지 않는다.

젠니클로젯은 ‘루이까또즈’ 대기업의 재고원단을 활용해 디자인을 입혀 ‘포베어백’을 탄생시켰다. 훼손된 자연을 되살리는 방법은 숲의 생태계를 관리하는 곰을 되살리는 것이라는 의미에서 따온 이름이다.

이젠니 대표는 지난 2010년 세계녹색구매대회에서 에코 패션 디자인 분야 대상을 수상한 이후 꾸준히 재활용과 자원순환 디자인 분야에 관심을 갖고 기업 설립까지 이어왔다. 지난 2014년에는 에코패션브랜드인 ‘젠니클로젯’을 설립하고 법인까지 설립하게 됐다.

이 대표의 이런 노력이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4일 인천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열린 제25회 환경의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 표창장을 수상했다.

대기업 콜라보와 기업들의 버려지는 재료 활용, 재활용 등을 모토로 업사이클링 상품을 꾸준히 개발했고 자원순환과 생태계 보전 인식 재고에 큰 기여를 한 공로다.

이젠니 대표는 “재활용과 재생소재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디자인을 하다 보니 브랜드를 만들게 됐고, 법인회사 설립까지 오게 됐다”며 “생태계를 위한 환경 캠페인은 물론 여성과 아동 인권단체 기부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남대
ⓒ한남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