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산종합사회복지관
학산종합사회복지관 직원들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동참하여 헌혈 나눔에 참여했다. ©학산종합사회복지관

학산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형)은 8일 대한적십자사와 연계하여 지역주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헌혈하며 작은 기적 사랑의 팔 걷기 행사를 진행했다.

최근 장기화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헌혈 참여가 저조하다는 뉴스,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소중한 생명을 이어가기 위한 헌혈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학산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헌혈 봉사를 위하여 포항 헌혈의 집에 의뢰를 해 울산혈액원에서 직접 학산종합사회복지관으로 헌혈 차를 가져와 지역 사랑 나눔에 동참했다.

지역 나눔실천에 동참하기 위해 학산종합사회복지관 직원들을 비롯하여 지역주민들, 자원봉사자뿐만 아니라 학산 주공관리소, 가람재가노인지원센터, 선재장애인주간보호센터, 포항 시니어클럽, 경북금연지원센터 직원들 등 지역 내 다양한 기관들에서도 함께 했다.

학산종합사회복지관 관장 이형은 “우리 학산종합사회복지관은 지역에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에 관심이 많다. 어떤 형식으로든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 또 나눔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복지관에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라는 말을 했다.

한편, 학산종합사회복지관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휴관 상태인 와중에도 결식가정을 대상으로 매주 2회씩 밑반찬을 지원하고 있으며 혹시나 모를 감염을 대비하여 물품전달과 함께 열 카메라 설치, 온도 체크, 손 소독, 거리 두며 줄서기 캠페인을 함께 했다. 또한, 저소득층 밀집 임대아파트인 학산주공아파트에 매주 살균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