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쥬빌리통일구국기도회
기도회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6일 제800차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를 기념하며 통일을 위한 기도회를 가졌다.

지난 2011년 본격적으로 시작된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는, 매주 목요일 사랑의교회 은혜채플에서 복음적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는 자리였다. 이후 사랑의교회 뿐만 아니라 국내외 통일 관련 기관들이 합류하면서 연합 기도회로 규모가 커졌다.

특히 이날 제800차 기도회는 곧 6.25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앞두고 열려 더욱 그의미를 더했다. 이 자리에서 정성진 목사(쥬빌리 상임위원장) 는 “2004년 사랑의교회 대학부에서 시작된 부흥을 위한 연합기도운동이 2011년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로 이어져 800차까지 지속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이며 이 자리에서 드려지는 기도가 통일 대한민국의 새벽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복음적 통일은 우리가 함께 모여 기도할 때 주시는 하나님의 선물”이라고 덧붙였다.

‘마른 땅에 굳게서라’(여호수아 3:17)는 제목으로 설교한 오정현 목사(쥬빌리 상임공동대표)는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는 16년간 한결같이 상록수 신앙의 자세를 가지고 기도해왔다”며 “1천회가 이르기 전에 평양에서의 특별새벽부흥회가 열리고 피 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랑의교회 쥬빌리통일구국기도회
제800차 쥬빌리통일구국기도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랑의교회

이날 참석자들은 △한국교회와 북한의 회복 △민족의 부흥을 위해 합심으로 기도했다. 교회는 “쥬빌리 지역모임과 참여단체의 깃발을 들고 전국과 전세계 방방곡곡, 평양을 비롯한 북녘땅에도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가 세워지길 기도했고, 특별히 신앙의 절개를 지키며 순교자의 영성으로 살아가는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을 위해 기도할 땐 남과 북 형제자매들이 신앙 안에서 하나되어 예배 드리는 공동체로 사랑의교회 역할을 다짐하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북한사랑의선교부’(통일사역 협력 등) ‘반석학교’(통일시대 청년 지원 및양육) ‘사랑광주리’(대북 협력 등을 위한 국제구호개발NGO) 등으로 통일 관련 사역을 펼치고 있다. 교회는 “앞으로도 시대와 민족의 치유를 위한 기도와 섬김의 사명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