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박시은 진태현 부부
밀알복지재단이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장애인의 날을 맞아,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장애아동 가정에 써달라며 1,238만 원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장애인의 날을 맞아,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장애아동 가정에 써달라며 1,238만 원을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박시은·진태현 부부의 기부금 1,238만 원은 경기도 재난지원금으로 받은 각 10만 원과 거주 중인 구리시 지원금 각 9만 원씩을 더해 만들어진 금액이라고 한다.

밀알복지재단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이들 부부는 소속사에도 알리지 않고 조용히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 사실을 알리는 한 통의 전화도 없이 본명으로 후원금을 입금한 까닭에 재단 측에서도 이들 부부인 것을 뒤늦게 파악했다고.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재단에 고액의 기부금이 들어와 확인하던 중 박시은-진태현 부부인 것을 알게 됐다. 부부는 ‘큰 금액이 아니어서 부끄럽다’며 알리지 않기를 원했으나,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기부 소식을 알리자는 재단의 간곡한 설득에 기사화를 허락했다"며 "부부는 코로나 19로 일자리를 잃고 생계가 어려워진 장애아동 가정에 기부금을 써달라고 요청했으며, 부부에 뜻에 맞게 저소득가정 장애아동의 생계비나 의료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 밀알복지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코로나 19가 장기화되며 저소득 장애아동 가정은 신체적, 경제적으로 더욱 어려운 상황을 맞이했다. 이러한 가운데 취약계층을 향한 한결같은 관심으로 온정을 나누어 주신 박시은-진태현 홍보대사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둘 모두 기독교 신앙을 가진 박시은·진태현 부부는 꾸준한 선행으로 연예계 ‘모범부부’로 불린다. 지난해에는 신혼여행지인 제주도 보육원에서 만난 대학생 딸을 공개 입양하며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실제 입양 외에도 국내 장애아동을 돌보고 있는 부부는 수년째 장애아동을 위한 정기후원을 통해 아이들에게 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선행으로 박시은 씨는 2014년, 진태현 씨는 2015년 각각 밀알복지재단 홍보대사로 위촉됐으며, 결혼 이후에는 부부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브릿지라이딩', '브릿지바자회' 등 기금 마련 행사를 통해 장애아동에게 꾸준히 생계비와 의료비를 전달해왔다. 부부는 이렇게 수년간 펼쳐온 나눔 활동을 인정받아 지난 2018년 서울사회복지대회에서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