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
최대 1천 2백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 내부 ©사랑의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광림교회와 함께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을 위한 수용시설을 제공하기로 한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국가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교회가 책임을 분담하고 감염병의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는 사회적인 노력”이라고 말했다.

오 목사는 4일 “사랑의교회 시설이 한국 사회에 작은 기여를 할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어 “역사의 고비마다 우리 기도의 눈물이 흐르는 방향대로 국난을 극복하게 하신 하나님의 자비와 은총이 있었다”며 “이 민족이 고난의 골짜기를 지날 때 함께하신 주님께서 코로나바이러스의 터널 가운데서도 안위하시고 선한 길로 인도해 주실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또 “사랑의교회 온 성도는 하나님의 사랑으로 이 땅이 치유 받고 회복되도록, 염려하는 모든 이들에게 하나님께서 평안을 주셔서 두려움으로부터 벗어나도록 기도할 것”이라며 “특히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을 주의 능력으로 보호하여 주시도록 마음 모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웃의 아픔에 함께 동참하고자 하는 섬김과 헌신을 흔쾌히 기쁜 마음으로 이해해 주신 사랑의교회 성도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사랑의교회는 경기도 안성에 있는 수양관과 제천의 기도원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수용에 제공하기로 했다. 안성수양관은 1천 2백여 명, 제천기도동산은 3백여 명을 각각 수용할 수 있다. 다만 “숙박 및 치료 등의 목적으로 활용 시, 가용인원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교회 측은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대구·경북 지역 저소득 층 1,500 가정에 손소독제, 소독용 티슈 등이 들어있는 위생물품 박스와 쌀과 라면, 즉석식품 등이 포함된 긴급구호용 생필품 박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사랑의교회 #코로나19 #수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