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9일 주일예배를 통해 동성애연구소를 만들어 동성애에 대한 대응전략을 세우고 다음세대에 대해서도 동성애에 대해 교육하고 싶다고 밝혔다.

정진영 목사의 동성애 관련 설교로 큰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이날 이 목사의 설교는 많은 이들로부터 관심을 모아왔다.

이 목사는 설교 전반부에 미국의 동성결혼 합법화 사례를 들면서 동성애연구소에 대해 언급했다. 

이 목사에 따르면, 1996년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에서 동성결혼에 대한 설문조사를 처음 실시했는데 그 결과 68%가 반대했지만, 19년이 지난 2015년에는 찬성이 60%로 역전됐다. 2015년은 미국 연방대법원에 의해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해이기도 하다.

이 목사는 "'이런 변화가 왜 일어났는가?' 하며 이러한 역전현상이 일어난 상황에 대해 분석한 결과, 동성결혼에 반대하는 구세대가 사라지고 찬성하는 젊은세대가 나타나면서 생긴 문제였다"고 말하면서 "우리나라는 비켜갈 수 있겠는가?" 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 목사는 이어 "기존의 질서를 흔드는 동성애에 지금의 세대는 격렬하게 반대하지만, 우리 세대가 죽고 없어지면 다음 세대의 아이들이 지금 우리와 같은 기성세대가 되었을 때 미국처럼 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 목사는 "퀴어축제 전후로 '어떻게 대응해야 되나?' 생각에 잠이 오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지난주 화요일 아침에 전체 교역자들과 함께 이 문제를 거론했고, 할 수 있다면 분당우리교회가 이러한 시대적인 부담감을 가지고 동성애연구소 같은 것을 하나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래서 아주 체계적으로 전문가들에 의해 학문적으로 동성애에 대해 분석이 되고, 그 분석을 가지고 전략을 세우고, 또 다음세대에 대해 옳고 그름에 대해 정확하게 교육하면 좋겠다"고 동성애연구소 설립에 대한 의사를 내비쳤다.

이어 "순장반에서도 이런 기도제목을 나누었다"면서 여러분도 기도해달라고 기도를 부탁했다.

이 목사는 "연구소를 통해 하나님의 진리의 말씀이 세월이 흘러도 우리 자녀와 우리 자녀의 자녀 세대에게 분별력을 줄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