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이 난 아이를 치료중인 이재훈 밀알복지재단 마다가스카르 지부장
혹이 난 아이를 치료중인 이재훈 밀알복지재단 마다가스카르 지부장 ©밀알복지재단

[기독일보]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오는 9일 방영되는 ‘희망TV SBS '오지로 간 낭만닥터 이재훈'편(오후 5시 50분 방송)을 통해 아프리카 오지에서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는 이재훈 밀알복지재단 마다가스카르 지부장의 이야기를 전한다.

이재훈 지부장이 활동 중인 마다가스카르는 인구 1천명 당 의사가 0.16명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보건의료 환경이 취약한 곳이다. 특히 오지에 사는 주민들의 경우 의사를 만나기 위해선 가깝게는 수십 킬로미터, 멀게는 수백 킬로미터를 이동해야만 한다. 그러나 하루 수입이 $1 조차 되지 않는 대부분의 주민들에게 병원까지의 교통비와 치료비를 부담하는 일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이에 항생제 하나로도 치료 가능한 가벼운 질병마저 악화돼 결국 목숨까지 잃는 경우도 많다.

이런 주민들을 위해 이재훈 지부장은 2005년부터 13년 째 마다가스카르 오지 곳곳을 찾아 다니며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다. 13년 간 진료한 환자가 7만 여명, 이동거리만 연190,000km로 거의 지구 5바퀴에 달한다. 방송에서는 이동진료소가 도착했다는 소식에 24시간을 넘게 걸어 온 환자들, 1년 전 생긴 염증으로 눈꺼풀이 뒤집힌 소년과 가슴에 난 혹으로 고통을 받는 아이를 위해 수술을 펼치는 이재훈 지부장의 모습 등이 방영 될 예정이다.

이재훈 지부장은 오지를 찾아 다니며 의료봉사를 펼치는 이유에 대해 “나을 수 있는 기회조차 갖지 못하고 절망 속에 죽어가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라며 “여전히 어딘가에서는 무슨 질병인지도 모른 채 고통 받는 주민들이 있을 것을 알기에, 진료를 하는 매 순간 안타깝고 아쉬울 따름”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재훈 지부장의 이야기는 배우 유인나의 재능기부 내레이션을 통해 전해질 예정이다. 유인나는 “아름다운 대자연 이면에 많은 사람들이 가난과 질병에 시달리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마다가스카르 오지 지역 주민들과 현장에서 봉사를 펼치고 있는 이재훈 지부장을 비롯, 이동진료팀에게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 #SBS #유인나 #이재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