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이 시공 중인 잠실 롯데월드타워 첨탑부에 초대형 다이아그리드 구조물을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다이아그리드는 대각선(Diagonal)과 격자(Grid)의 합성어로, 대각선 지지대인 가새를 반복적으로 사용한 형태의 구조를 의미한다.

현재까지 다이아그리드 구조가 적용된 기존 최고층 건축물은 높이 438.6m인 중국 광저우의 국제금융센터(IFC)다.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제공

 

 

롯데월드타워 첨탑부에 설치되는 다이아그리드는 개인 사무공간인 107층(약 435m)부터 전망대를 거쳐 타워 최고 지점(555m)까지 들어서며 높이는 120m에 이르게 된다.

김종락 숭실대 건축학부 교수는 "다이아그리드 공법은 댓살을 교차시키며 엮은 죽부인과 원리가 비슷하다"며 "죽부인이 내부가 비었지만 사람이 베고 누워도 댓살 구조를 유지할 만큼 충분한 힘을 갖는 것처럼 다이아그리드도 기둥 없이 건물의 하중을 견딘다"고 설명했다.

롯데월드타워는 지난 3월 24일 국내 건축물로는 처음으로 100층을 넘긴 데 이어 현재 111층까지 올라간 상태로 123층, 555m에 이르는 건물 외관 공사를 마무리하고 내부 공사를 거쳐 내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롯데월드타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