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한국닛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은 '광주시 하반기 전기차 민간보급사업 공모'에 전세계 전기차 판매 1위 리프(LEAF)가 참여한다고 25일 밝혔다.

닛산은 제주, 창원에 이어 세 번째로 빛고을 광주에 리프를 선보이며 국내 전기자 시장 정착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이번 공모는 닛산 리프를 포함, 전체 참여 전기차를 대상으로 10월 8일까지 진행된다. 13일 기준, 거주지 및 본사·사업장 주소가 광주광역시인 개인, 법인, 단체라면 누구나 공모 가능하며, 신청 수량에는 제한이 없다. 보급 대상자는 10월 중 공개 추첨을 통해 선정된다. 총 보급 수량은 50대다.

닛산 리프 공모 신청은 광주 지역 닛산 공식 딜러인 프리마모터스(062-221-7000)를 통해 가능하다.

광주광역시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혜택도 마련됐다. 공모 참여자 모두는 구입 보조금 1800만원(정부 1500만원, 광주시 300만원)을 지원받아 닛산 리프를 3680만원에 구입 가능하다. 여기에 닛산은 리프 구매자의 초기 부담을 줄이고자 60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추가로 제공한다. 이 경우 월 30만원대에 세계 1위 전기차 리프의 오너가 될 수 있다. (닛산 파이낸셜 서비스 이용 시) 이 외에 충전기 설치 희망자에게는 600만원 이내의 정부 보조금이 지원된다.

한국닛산 타케히코 키쿠치 대표는 "전세계 18만명 이상 고객들로부터 뛰어난 상품성을 입증 받은 리프를 광주광역시에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닛산은 전기차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서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 책임과 의무를 갖고 적극적으로 공모에 참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닛산 #리프 #한국닛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