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한화에너지가 전력·수처리·공조 설비에 대한 통합 제어시스템을 구축하고 개보수하는 국내 업체인 에스아이티사를 1029억원에 인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유틸리티 자동제어 역량 및 에너지 절감 기술력을 확보해 기존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유틸리티 자동 제어 분야 진출을 통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자 함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한화에너지는 이날 오전 법무법인 광장에서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스카이레이크 펀드 지분 84.9%와 회사 창업자 지분 7.7% 등 총 92.6%를 인수하는 계약이다.

2001년 설립된 에스아이티사 용인에 본사, 동탄과 천안에 사업장을 두고 있고 임직원 수는 303명, 이 중 엔지니어가 200명 이상인 기술집약적인 회사로 14년 기준 매출은 803억원에 영업이익은 153억원이다.

에스아이티는 2001년 설립 돼 반도체·액정표시장치(LCD) 공장의 유틸리티 제어 소프트웨어를 개발·공급하며 성장해왔다. 유틸리티 제어 소프트웨어는 전력, 오·폐수, 냉공조 등을 자동 제어해 제조 설비의 원활한 가동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최첨단 공장에 적용된다. 에스아이티는 국내 기업으론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면서 지멘스, GE 등과 협업하고 있다.

한화에너지의 에스아이티社 인수는 국내에서의 집단에너지사업자로서의 성장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사업 다각화 차원에서 추진됐고, 이를 통해 한화에너지는 높은 기술력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이익이 창출됨에 따라 새로운 방식의 성장을 추구할 수 있게 됐다.

즉, 전기 및 스팀 공급업 중심에서 유틸리티 설비(전력 및 수처리 등) 통합 제어 분야에 이르기까지 역량 확보가 가능하며, 이를 통해 실시간 전력 감시, 분산 에너지 등 신규 에너지 솔루션 분야로의 사업 확대가 가능하다.

아울러, 에너지 효율화 및 ESCO(Energy Service Company, 에너지 절약 사업) 등 에너지 효율화 사업의 추진을 위한 에너지 관리 시스템 구축과 에너지 소비량 측정 및 모니터링 기술이 가능하게 됐다.

한화에너지 류두형 대표는 "에스아이티사는 국내 유수의 고객사들로부터 높은 기술력과 뛰어난 원가 경쟁력을 인정받은 기술 집약적 기업"이라며 "기존 유틸리티 공급 사업과 태양광 사업 이외에 신규 에너지 솔루션 분야로 사업영역을 넓혀 한화에너지가 중장기적으로 종합에너지 사업자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화에너지 #에스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