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광구)은 개인사업자 대상 모바일 전용 대출인 '위비 SOHO 모바일 신용대출'을 우리은행 위비뱅크앱을 통해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존에는 각종 사업증빙 및 재무자료를 가지고 은행 영업점에서만 대출이 가능했던 SOHO 개인사업자 대출을 금융권 최초로 핀테크 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대출심사로 무방문, 무서류, 무담보로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개인사업자의 영업실적 및 사업자정보를 자동으로 반영하는 스크래핑 기술을 모바일 기반으로 구현했으며, 전국의 약 280만 카드가맹점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업성평가를 소호 대출심사에 반영했다.

대출대상은 BC카드 가맹점으로 사업기간이 1년 이상이며 외부신용등급(CB) 6등급 이상인 개인사업자이며, 대출한도는 신용등급과 사업성평가등급에 따라 최대 3천만원이다. 대출금리는 상품출시일 현재 코리보 기준 최저 3.85%~최고 7.95%이며, 대출방식은 매월 일정금액을 갚아나가는 분할상환대출 또는 대출을 사용한 만큼만 대출이자를 내는 마이너스통장방식 두 가지다. 특히 중도상환수수료 전액면제 및 월 10회 이체수수료 면제 혜택도 제공된다.

스마트금융부 고정현 부장은 "그동안 비대면에서는 불가능하다고 했던 SOHO대출심사 및 실행을 은행 방문 없이 스마트폰으로 이용 가능하게 되어, 바쁜 업무로 자리를 비우기 힘든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 모바일전문은행인 위비뱅크를 통해 간편송금, 개인대출, 보험상품에 이어 기업대출에 이르는 금융서비스로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더욱 편리한 모바일 금융환경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제공하는데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우리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