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유력한 스포츠 전문 매체 CBS스포츠가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를 현 시점까지 올해 미국프로야구(MLB) 최고의 신인으로 선정했다.

CBS스포츠는 11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메이저리그 톱10: 2015년 최고의 신인'이라는 2분52초 분량의 동영상을 올렸다.

강정호의 얼굴이 캡처된 이 동영상 화면을 클릭해보면 CBS는 올해 들어 현재까지 최고의 활약을 펼치는 메이저리그 루키 '넘버 원'으로 강정호를 꼽았다.

최고의 신인 2위, 3위로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맷 더피, 시카고 컵스의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꼽았다.

CBS스포츠의 야구 칼럼니스트 데인 페리는 "피츠버그가 강정호를 영입한다고 했을 때 '한국 타자가 어떻게 최고 레벨의 리그에서 견디겠느냐'는 의구심이 많았다"며 "하지만 그의 높은 레그킥은 지금까지 아주 높은 생산력을 과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정호는 타율 0.293(300타수 88안타), 홈런 9개, 39타점 등을 기록 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