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아모레퍼시픽
사진제공= 아모레퍼시픽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아모레퍼시픽미술관(관장 전승창)은 현대미술프로젝트 APMAP(에이피 맵)의 세 번째 기획 전시인 'APMAP 2015 yongin – researcher's way'를 오는 10월 25일까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야외정원 일대에서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APMAP 2015 yongin – reseacher's way'는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된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APMAP(amorepacific museum of art project)의 세 번째 전시다. 국내 성장 가능성이 주목되는 젊은 작가의 발굴 및 현대 미술의 대중화와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APMAP은 매년 장소, 주제, 참여작가를 새롭게 선정해 전개되고 있다. 2013년 아모레퍼시픽 뷰티사업장(경기도 오산)을 시작으로, 2014년 녹차밭(서광다원/오설록, 제주), 올 해 연구소 정원(아모레퍼시픽 R&D센터, 경기도 용인), 2016년 공사현장(아모레퍼시픽 신사옥, 서울)까지 아모레퍼시픽의 여러 사업장을 순회하며 릴레이 형태로 진행된다.

2015년 프로젝트의 주제어는 'researcher's way(연구자의 길)'이다. 작품 제작에 참여한 16팀의 작가들은 이번 전시 주 무대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을 수차례 방문하고, 전시장소에서 영감받은 장소특정적(site-specific) 신작을 내놓았다. 총 16개의 작품들은 각각 조각, 설치, 인터렉티브 미디어, 사운드, 건축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나 예술과 화장품 연구 두 분야의 교집합인 아름다움에 주목해 새로운 미(美)를 향한 테크놀로지’라는 공통의 컨셉 하에 창조됐다.

특히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이 정원을 산책하듯 걸으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관람객이 작가가 던지는 메시지를 여유롭게 생각하고, 자연스레 작가 및 작품과 교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또한 관객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필요로 하는 체험 위주의 작품들을 곳곳에 설치해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가족과 함께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현대 미술 체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MAP 2015 yongin – reseacher's way'은 더 많은 방문객들이 자유롭게 작품 관람을 할 수 있도록 그동안 일부 출입이 제한됐던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의 정원을 전시 기간 동안 전면 개방해 운영한다.
전시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전문 도슨트 투어 프로그램 'Art trek'도 매일 두 차례(11시, 3시)에 걸쳐 운영된다. 관람객 참여 이벤트 등 전시 관련 더 자세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홈페이지(museum.amorepacific.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APMAP2015yongin–reseacher'sway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