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설빙
사진제공= 설빙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디저트카페(주)설빙이 안성, 청원에 이어 탄천휴게소 내 설빙매장을 입점하며 본격적으로 휴게소 사업에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설빙은 지난 4월 경부고속도로 내 안성휴게소(하행)를 시작으로 청원휴게소(상행)에 입점하며 휴게소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이어 최근 입점한 탄천휴게소(하행)를 포함해 올 해 안에 이용객이 많은 휴게소를 중심으로 10여 곳에 설빙 매장을 오픈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들어 휴게소를 비롯한 병원, 공항 등 다중이용시설 내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영업형태인 컨세션 사업이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 이러한 시설들은 접근성이 좋아 유동인구가 많은데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주말을 이용해 여행을 즐기는 여행객들이 많아지면서 고속도로 휴게소는 식음료업계의 새로운 격전지로 급부상하기도 했다. 회사는 "이렇듯 휴게소가 점차 복합휴식공간으로 고급화되어 가고 있는 추세에 따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소자본 가맹점주를 위한 효율적인 창업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방안으로 휴게소 입점을 추진하게 됐다"고 전했다.

회사는 또한 장시간 운전으로 피곤이 쌓이거나 휴가철이나 명절 등 차가 밀려 답답한 고속도로에서 달콤하고 시원한 디저트를 많이 찾게 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경쟁력이 높을 것으로 판단했다. 회사는 여기에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1인메뉴 설빙고 역시 편의성을 추구하는 여행객들의 니즈에 부합하고 있어 수요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설빙 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가 이제 복합휴식공간으로 변화해 가고 있는 만큼 설빙 역시 더 많은 고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휴게소 입점을 추진하게 됐다"며 "올 해 10여 개 매장 입점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50호점을 개점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설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