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에서 물을 담아 물놀이를 즐기는 어린이용 풀 제품에서 유해화학물질이 다량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연맹은 3세 이상 어린이용 물놀이 완구인 피셔프라이스 베란다 풀(제조사 (주)디코랜드) 제품에서 허용치 이상의 프탈레이트(DINP) 가소제가 검출됐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제품에서는 유해화학물질 허용치(0.1%)의 168배인 16.8%의 DINP가 검출됐다.

프탈레이트의 일종인 DINP(Diisononyl Phthalate)는 장기간 노출될 경우 생식기능이나 신체 발달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내분비계 장애물질이다.

해당 제품은 중국에서 수입되면서 시험·검사 기관으로부터 안정성을 인증받았다. 하지만 국내에는 프탈레이트에 관한 규격 기준은 물론 시험을 할 수 있는 기관이 없어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프탈레이트가 무분별하게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소비자연맹은 설명했다.

해당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스마트컨슈머(www.smartconsumer.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해물진 #어린이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