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확진자 1명이 신규 퇴원해 치료 중인 환자가 10명으로 줄었다고 7일 밝혔다.

메르스 신규 환자는 33일째 발생하지 않았다. 사망자도 27일째 나오지 않아 치명률 19.35%를 유지했다.

이날 163번(53·여) 환자가 완쾌해 전체 퇴원자 수는 140명으로 늘었다.

당국은 1주일간 관할 보건소를 통해 능동 감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현재 치료 중인 환자는 10명이다. 이 중 9명은 바이러스 음성으로 확인돼 일반병실에서 치료 중이다.

중동지역 입국자 중 5명이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중이며 접촉자 32명은 능동감시 수행 중이다. 의심자 5명 모두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