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28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노사간담회를 가진 후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과 조립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28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해 노사간담회를 가진 후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과 조립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프랑수아 프로보)는 이기권 노동부 장관이 부산공장을 방문해 노사간담회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내 완성차업체 중 가장 먼저, 노사 대타협을 통해 올 해 임금협상을 무분규로 타결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이기권 노동부장관,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최오영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위원장을 포함해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대표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약 한 시간 동안 진행 됐다.

이 장관은 회사 소개와 노사현안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노사의 대타협 노력을 격려한 뒤 노사 양측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후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 장관은 "르노삼성의 노사합의는 노동시장 개혁에 대한 노사정 합의가 지연되는 와중에 노사가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고 호봉제를 폐지하면서 새로운 임금체계를 도입하는 등 대타협에 이른 것은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보여준 것이다"며 "앞으로 우리 사회 전반에 더 큰 타협이 가능하다는 희망을 보여준 것이며 이런 정신이 중앙단위 노사정 대타협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은 "모두의 밝은 미래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이해와 신뢰를 보여준 노조와 직원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며 "최고의 경쟁력 있는 공장은 물론 최고의 협력사례로서 르노삼성자동차가 한국 자동차산업 및 노사관계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장관은 르노삼성자동차가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하는 대표적인 기업이므로 임금피크제 도입 등 임금체계 개편으로 청년들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 "다른 대기업 노사가 르노삼성의 사례를 참고 삼아 더 많은 기업에서 청년들에게 일자리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르노삼성자동차는 IPP(Industry Professional Practice)형 일학습병행제 사업 관련 산학 협력의 일환으로 동의대와 업무협약 체결해 청년고용 정책에 동참하고 있다. 또한 최고경쟁력 계획(Hyper competitiveness plan)을 수립해 생산성 향상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2일, 투표에 참석한 노조원의 93% 찬성으로 협상 시작 한달 만에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임금협상의 주요 골자는 기본급 2.3% 인상, 생산성 격려금 지급, 통상임금 자율합의, 호봉제 폐지를 통한 인사제도 개편, 임금피크제 및 확정기여형 퇴직연금 도입, 대타협 격려금 700만원 등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