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 노사가 '2015년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고 한국지엠은 27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이날 열린 21차 교섭에서 ▲기본급 8만3000원 인상 ▲격려금 650만원(타결 즉시 지급) ▲성과급 400만원(2015년 말 지급) 등 임금 인상과 미래발전전망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올해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다.

한국지엠은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올해 임금교섭을 원만하게 종결 짓고,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노조의 요구사항에 대한 심도 있는 고민을 거쳐 최종안을 마련했고, 잠정합의에 이르게 된 것.

한국지엠은 미래 경쟁력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선의 안을 내어 잠정합의에 이른 만큼 노조원들의 현명한 결정으로 협상을 원만히 마무리하고, 노사가 하반기 연이어 계획된 신차 생산 및 판매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2014년 임금 및 단체교섭을 무분규로 마무리한 바 있는 한국지엠은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 평화적인 교섭 타결에 도전하게 된다.

한편,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 4월 23일 첫 상견례 이후, 이번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내기까지 그 동안 상호 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매 차례 협상에 성실히 임해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