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가 오는 22일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통합에 대한 예비 인가를 내주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 상황으로 봤을 때 22일 금융위 정례회의에 하나·외환은행 합병 예비 인가 안건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면서 "통과 가능성이 상당한 것으로 안다"고 19일 말했다.

금융위는 하나금융의 예비인가 신청에 앞서 "인가 절차 진행과정에서 노사 간 합의문제를 중요한 판단요인으로 충분히 고려할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었다.

이때문에 하나금융이 외환은행 노조와 합의를 마치고 신청을 했으므로 인가 승인 절차도 쉬워지는 것이다.

예비인가가 나면 하나금융은 합병결의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통합 사명 등을 정하고 본인가 신청 절차를 밟게 된다.

하나금융은 통합법인의 공식 출범 시기를 9월로 잡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하나-외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