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5년 전 사망한 17세기 스웨덴 대주교의 사체 발치에서 몇 개월 된 태아 사체가 발견돼 궁금증을 일으키고 잇다.

스웨덴 루드 대학 연구진은 페더 윈스트루프 주교의 사체를 CT촬영하던 중 생각지도 못했던 5~6개월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되는 태아의 사체를 주교의 발치에서 발견했다고 CNN이 3일 보도했다.

CNN은 역사박믈관장의 말을 인용해 "주교의 친척이거나, 누군가 주교가 사망하자 관 속에 슬쩍 태아 사체를 넣었을 수도 있다. DNA테스트를 통해 주교와 혈연 관계인지 아닌지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윈스트루프 주교는 룬드 대학의 설립자 중 한 명이었으며, 1679년 74세의 나이로 사망해 룬드 대성당에 매장됐다.

지난 2014년 주교의 사체를 CT촬영하던 연구진들은, 윈스트루프 주교의 사체가 미라를 만들기 위한 전통적인 방법으로 방부처리 되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주교의 사체는 머리카락 한 올 한 올까지 잘 보존되어 있는데, 이것은 "자연스럽게 건조된 것"이며 "그의 내부 장기들도 온전히 자연 건조됐다"고 룬드 대학 연구진은 밝혔다.

"사체가 잘 보존된 것은 여러 이유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통풍이 잘 됐으며, 주교가 오랫동안 지병으로 호리호리한 신체를 유지 했던 점, 사망해서 매장된 시기가 12~1월로 겨울이었으며, 성당 내부의 적정한 온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태아의 사체가 주교 발치에서 발견된 것도 놀랍지만, CT촬영 분석 결과, 윈스트루프 주교는 사망하기 오래 전부터 폐결핵과 폐렴을 앓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충치가 많은 것으로 보아 주교는 단 음식을 즐겼던 것으로 보이며, 체내 담석이 발견된 점으로 보아 지방 함량이 높은 음식을 먹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주교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