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바이러스에 감염된 70세 여성 환자가 확진 2밀 만에 숨졌다.

이 환자는 확진자와 접촉 후 무려 17일이 지나서야 당국의 관리대상에 포함됐다. 보건당국이 초기 치료시점을 놓쳐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비판이 일 수 있는 대목이다.

보건당국은 173번 환자를 포함해 2명이 전날 숨져 총 사망자가 29명으로 늘었다고 25일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5일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의 요양보호사로 같은 응급실에 있던 76번 확진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당시 76번째 환자의 역학조사에서 모니터링 대상자로 포함되지 않아 관리가 되지 않았다.

10일부터 발열증상이 나타났는데 확진 판정은 22일 나왔다. 증상 발현 후 12일 동안 무방비 상태였던 셈이다.

그러는 사이 이 환자는 강동성심병원에서 메르스 확진을 받기까지 의원과 병원, 한의원, 약국 등 5곳 이상의 의료기관을 찾아 다녔다.

초기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았지만 20일 전후로 폐렴이 악화돼 외과계 중환자실로 옮겨 기도삽관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역학 조사 결과 70세 고령이라는 점 외엔 특별한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어떤 요인으로 진행이 급속히 됐는지는 임상적인 것이어서 좀 더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조기에 관리를 못한 측면이 있다"고 인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