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내년 접경지역 개발사업에 110억여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행정자치부는 내년에 68억 원을 들여 접경지역의 지표수 보강개발(둑을 높이는 사업)과 다목적 농촌용수·대체수원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1년부터 5년간 403억원 규모의 국비를 투입한 바 있다.

행자부는 또 접경지역 내 마을 단위의 과일 선별장과 저온저장창고 투자를 계획 중인 지자체에 44억원을 지원한다. 이는 기후온난화의 영향으로 접경지역의 과수재배 농가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에 감안한 조치다.

지역별로는 강원 양구군(선별장 2개·저온 저장고 3동)에 30억원, 경기 연천군(선별장 1개·저온 저장고 1동)에 14억원이다.

아울러 접경·도서지역의 농산물 판매 촉진을 위해 농수산물 직거래장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접경지역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