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렛 찬(Margaret Chan)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18일 "우리의 바람보다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지만 한국에서 발병된 메르스는 종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찬 총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초기대응이 늦기는 했지만 이후에는 최고 수준의 역학조사가 이뤄졌다. 전세계에서 이만큼 대응할 수 있는 국가가 별로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찬 총장은 "감염병이란 본질적으로 예측 불가능하다. 메르스의 경우는 더 그렇다"며 "아직 과학자들은 메르스 바이러스가 자연 어디에 숨어있고 어떻게 전파되는지, 증상이 없는 보균자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어떤 보균자는 사망하고 어떤 보균자는 생존하는지를 알지 못한다. 마지막 감염고리를 끊을 때까지 각별한 주의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무엇보다 지역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중요하다. 정부지침과 보건당국 지침을 따르지 않으면 사태를 진정시키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책임을 따지는 건 쉽다. 하지만 올바르게 대응되고 있을 때 그걸 인지하고 추켜세우는 거는 쉽지 않다. 그 점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찬 총장은 한국 정부의 의지도 치켜세웠다. "정부 차원에서 질병을 꺽어야 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대통령은 국빈 일정을 취소하면서까지 한국에 남아있다. 이런 점을 통해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두는 거에 의지 있다는 거 보여줬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의 역량과 국민의 지혜를 믿는다. 이를 통해 메르스 사태가 조기에 진정될 거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찬 총장은 19일 개막하는 '2015 세계간호사대회' 참석을 위해 이날 방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메르스